• 즐겨찾기 추가
닫기
‘6월 모의평가’ 변별력 높았다…지역 의대 입시 전략은?

시교육청 가채점 결과 분석 발표
국어·수학 지난해 수능보다 쉬워
전남·조선대 의대 수시 지역인재
수능 4개 영역 중 3개 등급 합 ‘5’
작년 합격선과 비슷한 수준 전망

2024년 06월 11일(화) 18:04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시행된 지난 4일 서울 송파구 방산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국어 영역 시험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일 치러진 2025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는 지난해 수능과 유사한 수준에서 변별력을 갖춘 시험으로 분석됐다.

11일 광주진학부장협의회와 진로진학지원단 진학분석팀이 광주지역 고등학교 6월 모의평가 가채점 점수를 분석한 결과, 국어는 매우 어렵게 출제됐던 작년 수능보다 다소 쉽게 출제됐다.

공통과목 중 독서는 개념과 여러 관점을 다루는 지문에서 내용 파악이 어렵고, 문학의 경우는 현대소설과 현대시가 변별력 있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수학은 계산에 시간이 걸리는 문항들이 다수 출제돼 최상위권 변별력을 확보했다는 평이다.

기존에 출제되던 문항의 배치가 재배열됐고, 22번 문항은 기존 출제 패턴과는 다른 양상으로 출제돼 고3 수험생들이 어려웠을 것으로 분석됐다.

전반적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쉬운 수준이었고, 문제풀이 기술이 있어야만 해결되는 내용이 아닌 수학적 사고력을 잘 갖춰야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다수 출제됐다.

영어는 작년 수능과 동일한 문항으로 구성됐고, EBS 연계 교재를 바탕으로 50% 내외의 연계율을 보였다.

독해 문항에서는 문장 분석 능력과 어휘력에 기반한 명료한 독해를 요구하는 문항이 늘어나 체감 난이도가 작년 수능보다 더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됐다.

또한 매력도가 높은 오답 선택지를 다수 배치해 고3 재학생들에게 더 힘들었을 것으로 분석됐다.

빈칸추론, 문장위치, 문장삽입 문항은 높은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사회탐구와 과학탐구는 지난해 수능보다 쉽거나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고, 사회탐구 과목 중 ‘윤리와 사상’에서는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분석됐다.

6월 모의평가 광주지역 응시자는 1만 256명으로 지난해 6월 모의평가에 비해 500명 증가했다.

국어와 수학은 각각 1만 277명, 1만 210명이 응시했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대입에서 전남대·조선대 의대 수시모집 지역인재전형의 합격선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남대와 조선대 의대 모집인원은 각각 163명, 150명으로 작년과 비교해 38명, 25명 늘었다.

의대 증원에 따라 신입생 선발인원이 늘었지만, 서울 등 수도권 상위권 의대와 비교해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분석이다.

서울 등 수도권 의대 수시 전형의 경우 수능 4개 영역의 등급 합이 5등급 이내로, 전남대와 조선대 의대는 수능 4개 영역 중 3개 등급 합이 5등급 이내를 충족하면 되기 때문이다.

호남권에 속하는 전북대 의대의 경우 수능 4개 영역 등급 합이 6등급 이내, 원광대 의대는 수능 4개 영역 중 3개 등급 합이 6등급 이내다.

정시 전형은 수시에 비해 모집 인원이 적어 합격선이 낮아지거나 의대 증원에 따른 N수생 등 증가로 경쟁률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전남대 의대 수시·정시모집 인원은 각각 119명, 44명이며, 조선대 의대 수시·정시 모집인원은 각각 98명, 52명이다.

시교육청 진로진학과 관계자는 “의대 증원에 따라 전남대와 조선대 의대를 지원하는 고3 수험생과 N수생 등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시에 비해 정시는 모집 정원이 많지 않기 때문에 경쟁률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며, 의대 입시를 준비하는 고3 수험생의 경우 수시 지역인재전형을 적극 공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6월 모의평가 가채점 결과분석 설명회를 12일 오후 7시 광주교육연구정보원 대강당에서 고3 진학부장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아울러 실채점 결과와 점수를 분석해 다음 달 9일 오후 7시 광주교육연구정보원 대강당에서 고3 진학부장을 대상으로 결과분석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6월 모의평가 결과는 다음 달 2일 수험생에게 통보되며, 성적통지표에는 영역별·과목별로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이 표기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