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첫 폭염특보…지난해보다 6일 빠르다
2024년 06월 11일(화) 17:01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어선 11일 광주비엔날레광장에 설치된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김태규 기자
광주·전남지역에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11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담양과 곡성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올해 첫 폭염특보(주의보)로 지난해(6월 17일)보다 6일 앞당겨졌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습도 등을 고려해 발령된다. 35도가 넘으면 폭염경보가 내려진다.

이날 광주·전남 낮 최고기온은 평균 27~33도로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낮 최고 체감온도는 담양 32.9도, 광주 31.6도, 전남동부권 평균 31도, 전남서부권 평균 30도 등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오는 13일까지 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광주와 전남내륙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겠다”며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물을 충분히 마시고, 야외활동 시간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