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GGM 캐스퍼 일렉트릭 양산 한달 앞으로

현대차, 티저 이미지 공개
완충 주행 거리 최대 315km
27일 부산모빌리티쇼 첫 공개

2024년 06월 11일(화) 14:05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티저 이미지. 현대차 제공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캐스퍼 전기차 양산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현대자동차는 본격적인 전기차 출시를 앞두고 11일 ‘캐스퍼 일렉트릭’의 티저 이미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오는 27일에는 부산 모빌리티쇼(옛 부산국제모터쇼) 현장에서 고객 앞에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다.

캐스퍼 일렉트릭은 동급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기존 캐스퍼보다 전장이 길어지고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315km나 된다. SUV의 단단한 이미지와 확장된 실내 공간과 동급 최고 수준의 항속 거리, 고급차 수준의 안전 편의 사양 등이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티저 이미지.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이날 공개한 티저 이미지를 통해 엿본 캐스퍼 일렉트릭은 견고하면서도 간결한 윤곽이 가장 먼저 돋보인다. 이어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픽셀 그래픽이 적용된 전면부 턴시그널 및 면발광 DRL(주간주행등)은 후면부의 테일&스탑 램프와 함께 미래지향적인 통일감을 완성하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현대차는 이날부터 온라인 티저를 통해 캐스퍼 일렉트릭에 대한 대고객 사전 정보 알림 이벤트를 실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차급으로 탄생한 캐스퍼 일렉트릭은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대중화를 선도할 기준이 되는 차가 될 것”이라며 “캐스퍼만의 독창적인 캐릭터에 독보적인 상품성을 얹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전동화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홍승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