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윤석열 정부 심판·정권 재창출”

22대 국회 광주의원 8명 다짐
“현안해결 등 원팀으로 헌신”

2024년 05월 30일(목) 19:01
30일 제22대 국회 임기를 시작한 정진욱· 안도걸· 조인철·민형배·전진숙·양부남·박균택·정준호(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8인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을 맞잡고 ‘원팀’ 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김태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주지역 국회의원 8명이 제22대 국회가 개원한 30일 광주시민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원팀’으로 뭉쳐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이날 민주당 광주시당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엽적인 이익이 아닌 광주지역 경제 도약과 현안 해결을 위해 예산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동남갑 정진욱, 동남을 안도걸, 서구갑 조인철, 서구을 양부남, 북구갑 정준호, 북구을 전진숙, 광산갑 박균택, 광산을 민형배 의원이 참석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22대 총선 결과는 무책임과 무능, 무도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벼랑 끝에 놓인 민생을 회복하라는 시민 여러분의 준엄한 명령이었다”며 “경제폭망과 민생파탄, 국가망신, 생명안일, 민주주의 파괴, 남북긴장 고조 등 모든 것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2년의 결과다”고 지적했다.

이어 “살인적인 고물가에 국민의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으며, 이태원 참사 특별법,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와 양평 고속도로 김건희 처가 땅 문제, 명품백 수수, 주가조작 사건의 진실을 외면하고 제 식구 감싸기에 혈안이다”며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행동으로 답하고 민주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광주는 호남정치의 1번지이자, 대한민국의 자부심”이라며 “광주시민의 삶과 지역 발전을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공항 이전, 인공지능 산업, 미래모빌리티 등 광주는 해결해야 할 지역 현안이 산적해 있다”며 “지엽적인 이익이 아닌 원팀 정신으로 당면한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경제 도약을 위한 예산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출마 당시 내세웠던 공약이 실천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광주시민에게 성과를 보고하는 자리를 만들겠다”며 “시민을 위해 헌신하고 광주 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