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농어촌공사 '농초롱·어초롱 찾아가는 환경교육'

강의·종이배 제작 체험 등 다채

2024년 05월 29일(수) 15:19
한국농어촌공사는 29일 바다의날을 앞두고 공사 어린이집 원생 40여 명을 초청해 ‘농초롱·어초롱과 함께하는 어촌수산해양 찾아가는 환경교육’을 운영했다. 농어촌공사 제공
한국농어촌공사는 29일 농협중앙회와 바다의날(5월 31일)을 앞두고 공사 어린이집 원생 40여 명을 초청해 ‘농초롱·어초롱과 함께하는 어촌수산해양 찾아가는 환경교육’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농초롱·어초롱은 공사 대표 캐릭터로 각각 ‘영롱하게 빛나도록 농촌·어촌을 지킨다’는 의미가 담겼다.

이번 행사는 미래세대에 기후변화, 해양오염 등으로 인한 바다 생태계의 심각성을 알리고, 바다의 중요성을 공감하며 지속 가능한 바다를 만드는데 동참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멸종위기 뱀장어의 일생 이야기’를 주제로 한 강의를 시작으로 ‘바다에 쓰레기가 숨어있다고?’ 영상 강의, 친환경 종이배 만들기 체험 등 자원의 순환과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다룬 내용을 흥미롭게 풀어냈다.

행사를 개최한 두 기관은 한국수산자원공단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해양생물을 보존하고 해양환경을 지키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블루카본 가치 보존을 위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김자영 어촌수산처장은 “환경문제 해결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사회 구성원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하는 활동”이라며 “더 많은 사람이 해양 환경보호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홍승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