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GGM 노조와 '상생'의 의미

홍승현 경제부 기자

2024년 05월 27일(월) 18:01
광주글로벌모터스(GGM) 노조의 민주노총 금속노조 가입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미 ‘상생’ 의미를 잃은 채 실패했고 태생적으로 잘못됐다는 비판도 제기되는데 노·사·민·정 대단결로 탄생한 국내 첫 상생형 일자리 시험대에 오른 만큼 조속한 타협을 바라는 시선이 많다.

노조 입장은 상급단체가 없는 기업노조 시절 주택·후생 복지 등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데다가 단체교섭 요구에 응하지 않고 휴대전화를 강제로 수거·감시하는 인권 유린도 자행했다는 것이다.

노사상생발전 협정서, 부속합의서 어디에도 무노조·무파업 문구는 없고 ‘노동법에 보장된 정당한 권리 행사’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번 이슈에 대해서는 노조의 주장에 대한 비난이 더 많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소기업을 다니는 젊은 청년들에게.

먼저 노조가 주장한 임금보다 GGM 직원에게 실제 주거지원비·격려금 등을 포함해 지급된 연봉은 더 높다.

다른 완성차 업계보다는 낮은 임금이지만 신생 기업에게 대기업 수준의 임금을 바란다는건 납득하기 힘들다. 알려진 임금은 여느 중소기업 초봉은 물론 광주 직장인의 평균 연봉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일각에서 나오는 ‘원룸 한 달 월세에도 못미치는 주거지원비’ 주장도 이해하기 어렵다. 일반 직장에서 주거지원비를 지급하는 곳은 극히 드물고 눈높이를 조금만 낮춘다면 매물이 수두룩 하다. 실제 대학생·직장인 등 수많은 지역 청년들도 월세 20만원 대 집에서 살고 있다.

또한 작업장 내 안전을 위해 휴대폰을 일정 장소에 두게 하는 것을 과연 인권유린이라 볼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올 하반기 캐스퍼 전기차를 통해 해외 시장 수출길도 넓히며 사세를 확장할 계획으로 GGM의 성장은 지역경제 발전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치게 된다.

자동차는 제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일자리를 책임지고 있다. 광주를 넘어 국가 핵심 산업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미래 먹거리로 손꼽히고 전·후방 산업까지 따지면 파급효과는 더 커진다.

중국산 전기차가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무서운 기세로 한국 시장을 공략하는 위기를 힘을 합쳐 극복해야 한다.

‘상생형 일자리’ 이름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 여기에는 안정적인 노사관계 구축이 핵심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