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기정 시장, “5·18 헌법수록·AI실증밸리 예타 면제를”

대통령실 방문해 현안 지원 요청
복합쇼핑몰 교통망 확충 등 건의
조속한 민생토론회 개최도 제안

2024년 05월 26일(일) 18:39
강기정 광주시장이 용산 대통령실을 방문해 5·18민주화운동 헌법 전문 수록, 인공지능 2단계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 지역 현안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조속한 민생토론회 개최를 요청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강 시장은 지난 24일 대통령실을 찾아 정진석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김명연 정무1비서관을 차례로 만났다.

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인공지능 실증밸리 조성 사업(AI 2단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기반 마련을 위한 AI반도체 통합검증센터 구축을 건의했다.

또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복합쇼핑몰 입점 예정지 일대 교통인프라 신속 확충을 건의하고 △국립 현대미술관 광주관 건립 △광주 평동 군훈련장(포사격장) 폐쇄 △민·군 통합공항 이전 추진 등 지역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강 시장은 특히 5·18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물론 왜곡과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있게 법적 지위를 확보하는 ‘2026년 지방선거와 동시에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원포인트 개헌’에 정부가 힘을 실어 줄 것을 촉구했다.

강 시장은 “대통령께서 평소 지역의 경쟁력이 곧 국가의 경쟁력이라고 말씀하셨듯 수도권 집중, 지방소멸이라는 지금의 국가질병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수도권 일극구조를 깨고 지방의 도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이어 “대통령께서 약속하신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표도시, 복합쇼핑몰 유치, 도심 광주공항 이전 등 핵심 공약과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등 지역의 숙원사업이 추진력을 가질 수 있도록 대통령과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대통령과 함께 광주의 민생과 현안을 논의할 수 있는 민생토론회를 조속한 시일 내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