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유럽서 성령강림절 특별예배

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서 70개국 2500명 참석
유럽·중동 청년학생들 "세계평화 빛과 소금 역할 할 것"

2024년 05월 20일(월) 10:26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주최로 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에서 열린 성령강림절 특별예배에서 한학자 총재가 유럽 회원들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주최로 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에서 열린 성령강림절 특별예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주최로 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에서 열린 성령강림절 특별예배에 참석한 유럽 청년학생 회원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은 지난 19일 기독교 성령강림절을 맞아 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에서 ‘새로운 영성운동을 통한 세계평화’를 주제로 세계 70개국 2500명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령강림절 특별예배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성령강림절 특별예배에서 한학자 총재는 “2000년 전 예수님이 약속하신 대로 성령이 강림하시어 사람들에게 성령의 은사를 부어주셨듯이 지금 때야말로 인류가 ’하나님 아래 한 가족‘으로 살아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유럽·중동 가정연합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18~19일 감사예배와 함께 문화행사로 열렸으며 어린이들이 부모와 함께 승마체험 프로그램과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찬양예배를 통해 2500명의 회원들은 자신의 심령 부활은 물론 세상의 변화를 기원하면서 감동적인 찬양의 시간을 보냈다.

복단 파머 유럽·중동 청년학생연합 회장은 “예수님을 믿는 신도들의 믿음과 영성이 사라져 가는 지금의 유럽 사회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성령 강림을 기념하는 오순절의 의미를 되찾고 기독교의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한 때”라고 소감을 밝혔다.

성령강림절 특별예배 후 1000명의 유럽·중동 청년학생들은 다시 한자리에 모여 ‘미래세대를 책임지고 나가야 할 젊은 청년학생들로서, 평화와 사랑을 실천하며 세상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편 가정연합은 올해 창립 70주년을 맞아 70년 전 초라한 작은 교회에서 소수의 무리와 함께 출발했다. 이제는 한국뿐 아니라 일본, 미국, 아시아를 넘어 유럽, 아프리카와 남북미에 이르기까지 200여 개국에 선교국을 둔 세계적인 종교로 성장했다. 창시자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가르침에 따라 ‘인류 해방과 하나님 해방’을 위한 활동을 통해 ‘세계평화와 인류구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간재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