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5·18 헌법수록 또 말잔치 끝나나
2024년 05월 19일(일) 18:55
5·18 민주화운동 제 44주기를 맞아 지역민들은 물론 정치권을 중심으로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에 대한 목소리가 거세게 일고 있지만 이번에도 흐지부지 지나가버릴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 18일 44주기 기념사에서도 헌법수록에 대한 명쾌한 언급이 없었다는 점에서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이러다간 올해도 헌법수록 문제가 정치권만의 반짝 관심을 받은 채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것은 아닌지 모를 일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44주년인 지난 18일 기념식에 참석했으나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명쾌한 언급은 없었다. 올해로 3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함으로써 자신의 공약이기도 한 헌법 수록에 대해 기대를 높였으나 언급을 하지 않은 것이다. 대선 당시 분명히 공약을 했고 이번 총선에선 국민의힘이 선거 공약으로 내놓았던 사안인 터라 언급조차 하지 않지 않은 것에 대해 지역민들이 아쉬워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다.

매번 그렇듯 대통령이나 정치인들은 선거 등 자신들이 필요할 때면 5·18 정신의 헌법 수록을 약속하고 선거가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지나가 버리기 일쑤이다. 5·18 정신 헌법 수록은 진보·보수, 영·호남을 떠나 모두가 동의한 이미 국민적 합의가 끝난 사안이다. 5·18기념재단이 실시한 국민 여론조사에서도 국민 10명 중 7명이 5·18 정신 헌법 수록에 찬성하고 있기도 하다. 그만큼 국민적 열망이 높다는 것이나 다름 아니다.

5·18 정신의 헌법 수록은 지금도 여전히 일각에서 계속되고 있는 5·18에 대한 폄훼와 왜곡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고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헛되지 않도록 하는 중차대한 일이다. 5·18 정신 헌법 수록은 극단으로 갈라진 민심을 다독이는 국민 통합을 위해서도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 따라서 정치권과 정부는 대선 공약인 5·18 정신의 헌법 수록을 실천과 행동으로 이행해야 마땅한 일이다. 무엇보다 정치권은 국회차원에서라도 이를 먼저 이행해 나가야 마땅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