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편의점 상비약 판매 허술해선 안된다
2024년 04월 23일(화) 18:47
편의점에서 구입이 가능한 안전상비의약품에 대한 판매 관리 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약품 오남용 등의 부작용이 우려된다. 엄연히 1인당 판매 제한 규정이 존재함에도 잘 지켜지지 않는데다 이를 관리 단속해야 할 담당 인력도 극히 적어 단속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편의점 의약품 판매는 약국이 문을 닫는 휴일이나 야간 시간, 간단한 의약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민들에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나 규정이 지켜지지 않는 판매가 횡행한다면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현재 광주시 관내에서 안전상비의약품을 취급하는 편의점 수는 지난달 말 현재 총 1,286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구 373곳, 광산구 345곳, 서구 282곳 등의 순이다. 이들 의약품 판매 편의점은 규정상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해야 하고, 대한약사회에서 운영하는 교육을 이수한 후 관할 행정기관에 신고토록 돼있다. 특히 의약품 판매시 '1인 1회 1품목' 규정을 엄격히 지키도록 돼있다.

하지만 지난 2012년 11월 약사법 개정으로 판매가 시작된 지 무려 1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약물 오남용 방지를 위한 제한 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동일인에게 같은 품목의 의약품을 2개 이상 판매할 수 없음에도 손님들이 사정을 하면 규정을 엄격히 지키기 어려운데다 결제 후 한 번 더 결제하거나 옆의 다른 POS계산대에서 정산을 하는 경우가 가능하다니 놀랍다.

더욱이 편의점에서의 상비의약품 편법 판매를 관리하고 단속해야 하는 인력마저 각 자치구 보건소당 1명만 불과한데다 이들 인력이 다른 업무도 맡아야 한다니 어려움을 이해하고 남는다. 사실 1명의 담당자가 모든 구역을 단속하기 어려운 것은 당연한 일로, 결국 점주들에게 자율 점검을 맡기다 보니 단속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편의점주들의 의식이 전제돼야겠지만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관리 대책과 함께 위·편법 판매를 단속할 수 있는 인력 확충도 병행돼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