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환경단체, 지리산케이블카 추진 중단 ‘촉구’

광주·전남 환경단체 기자회견

2024년 04월 22일(월) 19:31
광주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광주·전남지역 환경단체가 22일 오전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리산을 훼손하는 케이블카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경남과 광주·전남에서 활동하는 134개 단체가 지리산권 4개 지자체(구례·남원·산청·함양)에서 추진 중인 지리산케이블카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광주·전남 환경단체는 22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가 여러 차례에 걸쳐 부결과 반려한 지자체의 케이블카 계획은 반달가슴곰 등 야생 동물의 삶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대체 왜 이미 사망선고 받은 지리산 케이블카가 또다시 거론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국토 면적의 4%밖에 되지 않는 국립공원, 국립공원 중에서도 가장 보전의 가치가 높은 자연보존지구까지 케이블카를 건설하게 한 자연공원법, 이 법을 놔두는 한 반복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환경부의 미적거림이 지리산권 지자체 간의 경쟁을 부추긴다고 판단했다”며 “환경부는 기본방침과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산청군, 구례군이 제출한 지리산 케이블카 계획서를 당장 반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떤 이유로든 지리산 케이블카가 다시 거론되는 걸 원하지 않는다”면서 “이후 경남, 광주·전남을 넘어 전국의 시민사회와 연대해 지리산과 지리산의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 온 마음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전문가 등과 지리산 생명을 위협하는 악법, 자연공원법 개정을 위해 머리 맞대겠다”며 “우리는 지리산을 사랑하는 국민, 지역민과 함께 지리산의 가치를 확장시키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