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기대와 우려 교차하는 초선 당선인
2024년 04월 15일(월) 18:21
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4·10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광주·전남지역 18석 전 석을 휩쓸었다. 승리한 당선인들은 기존의 운동권이나 풀뿌리 정치인들의 퇴조와 함께 검사나 관료·청와대 출신들이 약진하는 정치 지형으로 재편됐다는 점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이는 전문성과 인적 네트워크를 무기로 현안 해결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기대를 할 순 있으나 몸에 밴 엘리트주의로 경직된 사고를 탈피할 수 있을지 의문도 병존한다.

무엇보다 22대 총선에서 승리한 지역 당선인 18명 중 11명이 초선이고 광주의 경우, 8명 중 무려 7명이 국회에 첫 입성하게 됐다. 초선 국회의원을 폄훼하려는 의도가 아니지만 이들 초선 당선인들은 현실적으로 개개 의원들의 역량과 별개로 중앙 정치무대에서 존재감이 미약할 수밖에 없다. 특히 얽히고 설킨 지역과 정부의 역학 관계나 지역내 다양한 이해관계 조정에도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은 이미 지난 21대 국회에서도 경험한 바 있다는 점에서 기대와 우려는 교차할 수밖에 없다

현재 광주와 전남은 군·민간공항 이전과 국립 의과대학 설립, 미래차 전진기지 완성, 첨단패키징 반도체 특화·실증단지 조성 등 현안이 수두룩하다. 서남권 최대 광주역 창업밸리 조성, 광양항 자동화 항만 구축, 고흥 우주발사체산업 등 막대한 예산을 투입, 해결해야 할 현안들도 산적해 있는 상태이다. 지역발전이 걸린 이런 중차대한 시점에 기재부 및 행안부 등 중앙 부처 경험이 많은 인물이 당선된 것을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할 순 있다.

하지만 상당수가 초선인 탓에 정치력이나 존재감, 당내 영향력에서 한계가 분명할 수밖에 없다는 점은 부인키 어렵다. 앞으로 있을 주요 상임위 배정과 위원장 선임 과정에서의 불이익도 배제할 수 없다. 따라서 지역의 초선 국회의원 당선인은 물론, 지역의 기존 현역 및 다선 의원들은 초선 의원들을 이끌며 지역발전에 함께 힘을 모아 나가야 마땅하다. 무엇보다 지역민들과의 스킨십이나 소통, 갈등 조정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함은 너무나 당연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