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제는 국비" …광주시, 내년 살림 챙기기 총력전

신규사업 보고회서 예산 점검
총선 공약 등 연계 75건 중점
지원 필요성 등 논리개발 주력

2024년 04월 11일(목) 19:10
광주광역시 청사
광주시가 총선이 끝남과 동시에 내년 국비확보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국비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를 열고 정부 예산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보고회에서는 총선 공약 및 민선8기 시정방향이 연계된 지역 핵심 현안사업 등을 구체화해 신규사업 75건을 발굴했다. 대규모 계속사업의 경우 연차별 국비확보를 위해 집행률을 점검하고 사전절차 이행 사항 등을 확인했다.

주요 신규 사업은 ▲인공지능(AI) 집적단지 2단계 조성(총사업비 6,000억원) ▲반도체 공정기반 광집적회로 패키징 상용화(270억원)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개발 지원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445억원) ▲미래모빌리티 목적기반차량 고도화 협업센터 구축(260억원) ▲광주·대구 차세대 모터 기반 자율셔틀 실증사업(430억원) 등이다.

또 ▲광주~대구 달빛고속철도 건설(4조5,158억원) ▲국립현대미술관 광주관 유치(800억원) ▲빛고을 수상공연장 조성(372억원) ▲영산강 수질정화 생태습지 조성(100억원) ▲공구의거리 도시침수 예방(137억원) 등도 포함됐다.

광주시는 신규 사업들이 중앙부처 예산에 모두 반영돼 기획재정부에 제출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동향 등을 공유하고, 대응 논리 개발 등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에 따라 전년도부터 강화된 기재부의 사전적격성 심사 대상 사업(국비 100억 이상)을 집중 점검하고,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이 되는 대규모 사업 등에 대해서도 차질 없이 행정절차 등을 이행한다는 게 광주시의 전략이다.

광주시는 또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 등을 위한 대규모 신규 사업을 추가 발굴하고, 발굴된 사업에 대해서는 국비 지원 필요성 등 대응 논리를 보완해 4월까지 중앙부처에 신청할 방침이다.

시는 정부안이 확정될 때까지 예산편성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중앙부처, 기재부, 국회를 수시로 방문하는 등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 광주시 핵심 시책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최우선 과제인 만큼 연초부터 내년 광주살림 챙기기에 나섰다”며 “현재 부처별 예산편성 단계이므로 이제부터는 시장과 부시장을 포함한 전 간부들이 나서야 한다. 총선 과제 및 중앙부처 중점 투자계획 연계, 네트워크 적극 활용 등을 통해 전략적 행동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