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큰절 올린 광주 당선인들 “정권 폭주 막겠다”

실정 심판·민생 회복 다짐
군공항 등 현안 해결도 약속

2024년 04월 11일(목) 19:05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당선자들이 11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뒤 민주의 문 앞에서 큰절을 올리고 있다. /김태규 기자
22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주 당선인 8명이 11일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광주시민에게 큰절을 올리며 감사 인사를 했다.

이날 참배에는 동남갑 정진욱, 동남을 안도걸, 서구갑 조인철, 서구을 양부남, 북구갑 정준호, 북구을 전진숙, 광산갑 박균택, 광산을 민형배 당선자가 참석했다.

이들은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다 희생된 오월 영령을 기리는 헌화와 분향을 마친 뒤 민주묘지 내 행방불명자 묘역을 참배하고, 광주시민들에게 약속을 다짐하는 큰절을 올렸다.

당선인들은 합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선거 승리의 기쁨에 앞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오늘의 결과는 민주당의 승리가 아닌 국가를 걱정하신 광주시민의 위대한 승리”라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정부 2년 만에 민주주의는 무너지고, 정부 여당은 끊임없이 5월 광주를 모욕하며 민주 역사를 왜곡한다”며 “무지하고 무능, 폭력적이기까지 한 정부가 우리의 삶을 망쳐 놓았다”고 비판했다.

또 “윤석열 정권의 이태원 참사·해병대원 채 상병 순직 사건·양평 고속도로 김건희 처가 땅 문제·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및 주가조작 사건 등 5대 실정을 확실히 심판하겠다”며 “국민 위에 군림하려고만 하는 윤석열 정권의 폭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민생문제, 먹고 사는 문제를 국회의 중심에 놓고, 언제나 광주시민의 목소리를 가장 낮은 자세로 경청하겠다”며 “광주의 민심을 모아 민생을 회복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호남 현안 해결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당선인들은 ▲광주 군공항 문제 ▲바이오·미래모빌리티·에너지 등 첨단 미래 산업 육성 ▲지방 소멸극복 ▲국가 균형발전 추진 ▲관광 산업 활성화 등을 약속했다.

당선인들은 “광주시민 여러분의 성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당선인에게 모아주신 정권심판과 민생 회복에 대한 염원, 국민이 승리하는 나라로 꼭 보답하겠다”며 “180석 가지고 왜 나라를 지키지 못했냐 하시던 호통을 아프고 무겁게 받아들인다. 민주당의 심장부인 광주에서부터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