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우리 학생됐어요” 할머니들의 특별한 입학식

해남 꿈보배학교 성인문해교육
최고령 86세…11명 1학년 입학
“배움 통한 행복 느낄 수 있길”

2024년 03월 19일(화) 15:37
해남 꿈보배학교 입학생 11명이 지난 18일 해남군평생학습관에서 초등교육과정 1학년으로 입학했다./해남군 제공
“읽고 쓸 수 있다는 즐거움으로 설렙니다. 소중하게 얻은 배움의 기회 잘 사용해야지요.”

지난 18일 해남군평생학습관에서 특별한 입학식이 열렸다. 가정형편으로 인해 배움의 기회를 놓쳤던 어르신들이 공부할 수 있는 곳, 꿈을 보며 배우는 학교‘꿈보배 학교’가 입학생을 맞았다. 86세 최고령 오분임 할머니를 비롯해 60~80대의 어르신 11명이 입학식을 갖고 공부의 길에 들어섰다.

1년 동안 꿈보배학교를 담당할 담임교사와 인사를 나누고 새 교과서를 받아든 어르신들의 표정에는 이제 막 학교에 입학한 새내기의 설렘과 기대가 가득했다.

해남군이 운영하는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 꿈보배 학교가 초등학력인정 교육기관으로 인증받고 올해 첫 입학생을 받았다. 지난 2018년 꿈보배학교 운영 이후 5년만으로, 입학생들은 총 3년간의 초등교육과정을 마치면 초등학력이 인정된다.

수업은 일반 초등과정과 같이 국어와 사회, 수학, 영어 등 교과과목과 함께 체험활동까지 단계별 240시간을 이수하게 된다.

이번 학력인정 문해학교가 정식 개교하면서 해남군의 성인 문해교육 프로그램도 도약의 계기를 맞았다. 학교형태의 문해학교가 설립돼 안정적인 학습환경을 구축하고, 교과과정 확대 등 제도적인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해남군은 배움의 기회가 없었던 어르신들에게 문해교육 ‘꿈보배학교’를 통해 읽고 쓰는 즐거움을 선물하고 있다.

꿈보배학교는 지난 2018년 3개소 30명으로 시작해 지난해에는 51개소 171명의 어르신이 참여하며 날로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올해는 초등학력을 인증하는 해남읍의 평생학습관을 비롯해 67개소, 256명까지 확대됐다.

군은 평생학습관이나 면 단위 마을회관 등을 이용한 집합교육 외에도 거동이 불편한 학습자나 면 지역 거주자를 위해 집으로 찾아가는 교육도 실시해 교통이 여의치 않은 군민들에게 제2의 교육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꿈보배 학교의 주요 과목은 국어와 수학, 생활하면서 가장 큰 불편함을 겪어온 문자 읽기, 쓰기, 셈하기 등의 중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 무엇보다 학습자 수준에 맞춰 편지 작성, 음악과 미술, 스마트폰 활용 등 생활 문해교육을 병행해 흥미를 잃지 않도록 배려하고 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배우고 싶어하는 군민은 언제든지 배움을 통한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문해교육에 적극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입학생 모두에게 축하를 전해 드리며, 꼭 과정을 무사히 마치고 졸업장을 받으실 수 있기를 응원한다”고 전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