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서삼석 “영암·무안·신안 선거구 유지 획정안 환영”

농산어촌 대표성 반영…전남 현행 선거구 그대로 확정
“획정 기준에 인구소멸 법제화·면적 특례 등 대책 필요”

2024년 02월 29일(목) 20:01
서삼석 의원
4·10 총선 선거구 획정안이 선거 41일을 앞둔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최종 확정됐다.

지난해 12월 5일 중앙선관위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선거구획정위)가 국회에 제출한 획정안은 영암군·무안군·신안군 선거구가 모두 쪼개져 다른 지역구에 편입되면서 논란이 제기돼왔다.

그러나 국회 최종 협의 단계에서 여야는 선거구획정위 안을 바탕으로 강원, 경기·서울, 전남을 ‘특례구역’으로 적용해 전남은 현행 선거구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또 1석 감축이 예정됐던 전북 선거구는 비례대표 의석 1석을 줄여 기존 10석을 유지토록 했다.

영암·무안·신안이 지역구인 서삼석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법에 명시된 농산어촌 대표성 원칙이 반영된 결과다”며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원만하게 협의를 이끌어내준 당 지도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잦은 선거구 변경으로 지역주민들이 정치 피로감을 호소했다”며 “선거구 획정은 유권자 총의를 얼마나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지가 최우선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실제 영암군, 무안군, 신안군은 1996년까지 단독 선거구로 존재하다가 인근 지역과 합쳐지고 쪼개지기를 반복하며 2016년 영암·무안·신안으로 합쳐졌다. 이후 지난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세 지역을 모두 쪼개 인근 지역에 합치는 안이 논의됐으나 논란이 일자 불발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재차 세 지역을 쪼개는 안을 선거구획정위가 국회에 제출하면서 혼란을 야기했다.

이와 관련, 서 의원은 “선거구획정위 안은 인구 하한선에 근접한 13만5,000명 규모의 도시 선거구를 만들기 위해 인구 상한선에 근접한 26만9,415명 규모의 농촌지역 선거구를 만든 것이다”며 “서울 3배 면적에서 국회의원 1명을 선출하는 기이한 획정안으로 확정됐다면 지방소멸은 더욱 가속화됐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간 진행돼온 논의 과정을 보면서 농산어촌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으로서 참담함을 느껴왔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지역민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또 “공직선거법에 명시된 지역 대표성의 개념과 주체를 분명히해 선거 때마다 발생하는 불필요한 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선거구 획정 기준에 지역 인구소멸을 법제화하고, 면적특례 개선 등 장기적 대책을 마련해 지역 대표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의원은 지난 26~27일 전남·전북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들과 함께 농어촌지역 소멸을 가속화하는 선거구 대개악 중단을 촉구하며, 국회에서 두 차례 기자회견과 항의농성을 진행해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