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기정 광주시장 “군공항 이전 후보지 올해 안 결론내야”
2024년 02월 27일(화) 19:01
강기정 광주시장이 27일 오전 출입기자들과 차담회를 갖고 시정 주요현안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강기정 광주시장은 27일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은 올해 안에 결론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의 차담회를 갖고 “내년이면 지방자치 선거 국면에 접어들어 이슈가 분산되고 호도될 수 있다”며 “플랜B 계획이 있지만 지금은 이야기하지 않겠다. 김영록 전남지사와 합의했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하고 다양한 방법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전남도와의 합의에 따라 4월 24일 소음피해 토론회와 5월 초 무안공항 활성화 원탁회의를 추진 중이다.

무안공항 활성화 주체로 광주시를 포함해 전남도, 무안군, 신안군, 공항 공사, 철도 공사 등을 꼽은 강 시장은 “무안공항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KTX 2단계 접근과 함께 광주 민간공항 이전 문제가 들어가기 때문에 핵심 키는 광주가 가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시장, 지사, 무안군수의 3자 회동은 6월이 아니라 언제든지 추진하겠다는 취지로 3가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김영록 지사와 김산 군수의 양자 회동에서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 이전 내용을 담은 2018년 8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서’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강 시장은 “당시 협상안에 대해 서운한 이야기를 한 것은 흘러간 물레방아를 다시 되돌리겠다는 것 같아 맞지 않는 거 같다”고 지적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