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 소병철, 광주·전남 현역 첫 불출마 선언

갑작스런 이탈 총선판 ‘요동’
소 의원 지지층 흡수 승부처

2024년 02월 26일(월) 19:27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총선판이 요동치고 있다.

소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심 끝에 저 한 사람이라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광야에서 외치는 목소리를 내기로 결심했다”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광주·전남 현역 국회의원 18명 중 22대 총선 불출마 선언은 소 의원이 처음이다.

소 의원은 “민주당 공관위원장으로부터 하위 통보를 받지 않고 절차가 마무리됐고 순천시민께 제가 약속한 선거구 분구도 임박해 홀가분한 마음”이라며 “한 사람의 힘으론 개혁을 이룰 수 없고 혼탁한 정치 문화를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절절히 느낀 4년여의 시간이었다”고 소회했다.

소 의원의 갑작스런 이탈로 무주공산이 된 순천갑 선거구 판세도 크게 흔들릴 전망이다.

경쟁 후보들은 소 의원이 떠난 선거구 지지층을 어떻게 흡수할지 등 정치적 이해타산과 유권자들의 표심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순천갑은 민주당에서 김문수 이재명 특보와 서갑원 전 국회의원, 손훈모 변호사, 신성식 전 수원지검장이 국민의힘은 김형석 전 통일부 차관, 진보당은 이성수 전남도당 위원장 등 6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한편, 소 의원은 1986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로 임관한 뒤 대전지검장과 대구고검장을 거쳐 2013년 법무연수원장을 끝으로 공직을 마무리했다.

전관예우 관행을 끊기 위해 대형 로펌의 영입 제안을 거절하고, 변호사 개업도 하지 않은 채 농협대와 순천대에서 후진 양성에 힘써 왔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민주당 인재영입 4호로 입문해 중앙당 전략공천을 통해 순천에 내려와 10년 만에 순천에서 민주당 깃발을 다시 꽂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