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신정훈·김원이 “합리적인 선거구 재획정을”

“선관위 획정안, 인구등가성 등 기준·원칙 역행”
신정훈 “지역불균형·농어촌 소멸 가속” 호소문
김원이 “전남지역 선거구 현행 유지 강력 주장”

2024년 02월 24일(토) 18:05
신정훈 의원
김원이 의원
더불어민주당 신정훈(나주·화순)·김원이(목포) 의원이 4·10 총선을 앞두고 선거관리위원회 획정위가 제시한 획정안은 선거구 획정 기준과 원칙을 역행하고 있는 만큼 현행 선거구제를 유지토록 재획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신정훈 의원은 24일 호소문을 내고 “선관위 획정위 안으로 국회의원 선거를 치를 수 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획정위 안은 선거구 획정 기준과 원칙에 역행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재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이유로 신 의원은 ▲인구등가성 ▲지역대표성 ▲지역균형발전 및 지방소멸 ▲선거구 조정 최소화 원칙 등을 내세웠다.

그는 “획정위 안은 인구등가성을 현저하게 벗어났다. 전남의 경우 도시권 5개 선거구당 인구는 15만1,406명, 농산어촌 5개 선거구당 인구는 21만1,935명으로 설정해 인구비례 원칙을 위반했다”면서 “다수의 지자체가 포함되는 초거대 선거구가 되면 농산어촌 지역대표성은 위협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전남의 경우 농산어촌 선거구를 통합해 도시지역 선거구를 확대했는데, 이는 지역균형발전과 지방소멸에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과 상충된다”며 “선거구도 10곳 중 8곳을 조정함으로써 선거구 조정 최소화 원칙을 위반했으며, 이로 인해 유권자와 입후보예정자들에게 큰 혼란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원이 의원도 전남지역 국회의원 선거구는 현행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남 서남권 의석수를 3석으로 줄이고, 동부권을 5석으로 늘리는 획정안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선관위가 제시한 안은 공직선거법 선거구획정 원칙인 ‘인구등가성, 농산어촌 지역대표성, 지역간 불균형을 시정해야 한다’는 원칙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며 “선관위 획정안대로 한다면 인구 75만명의 동부권이 5석, 인구 106만명의 서남권과 중부권을 모두 합쳐 5석이 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인구가 30만명이 더 많은 서남·중부권과 동부권이 국회의원 의석수가 같다면 이것은 선관위가 금과옥조처럼 주장한 인구비례 원칙에 맞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선관위 획정안을 철회하고, 현행처럼 서남권 4석, 중부권 2석, 동부권 4석을 유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김 의원은 “오는 27일 선거구 획정에 대한 의원총회에서 서남권 시민들의 뜻을 잘 대변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