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당 순천 예비후보들 ‘관권선거’ 논란 확산

후보 간 고발전 등 갈등 극심
무소속 노관규 시장도 가세

2024년 02월 21일(수) 19:08
22대 총선이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순천지역에서 ‘관권선거’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참여한 예비후보들이 고발전을 벌이며 극심한 갈등을 빚고 있고, 여기에 무소속 시장까지 가세해 민주당 경선·공천이 혼탁해지고 있다.

21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소병철·손훈모 예비후보 측은 “일부 전·현직 공무원과 순천시로부터 예산 지원을 받는 단체들의 총선 개입 정황이 있다”며 같은 당 신성식 예비후보 측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순천시의 보조금을 받는 단체에서 구성원을 대상으로 조직적인 선거운동을 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선거운동이 금지된 현직 통장의 부정 선거 혐의도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김문수 예비후보도 페이스북에 “국회의원이 현직 시장 지지자들의 도움으로 만들어진다면, 행정과 의회 둘 다의 권력을 하나의 세력이 독점해 순천의 민주주의는 후퇴할 수밖에 없다”며 신 예비후보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무소속 노관규 순천시장은 논란이 확산하자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관권선거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노 시장은 “선거 중립에 확고한 의지를 다지고 있으며 정례 조회, 간부회의, 읍면동장 회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엄정중립에 대해 교육하고 주지시키고 있다”며 “근거 없는 관권선거 주장과 고발까지 일삼는 행태에 큰 실망”이라고 우려했다.

전·현직 공무원의 개입 여부 주장에는 “전직 공무원은 민간인으로서 헌법에 보장된 그들의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고 그것을 제한하는 발상은 군사독재 시절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현직 공무원이 선거에 개입했다면 누구인지 명백하게 밝혀주시면 절차에 따라 철저히 조사하고 징계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성식 예비후보도 “시장을 지지했던 사람들이 저를 위해 뛰는 게 관권선거가 되느냐”면서 “시장이나 공직자들의 도움을 받은 적이 없고 합당한 증거를 내놓지 않은 채 흑색선전을 일삼고 있다”며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순천은 2개로 분구, 여수와 합해 3개 선거구로 조정, 현재 선거구 유지(순천·광양·곡성·구례갑, 순천·광양·곡성·구례을) 등 여러 선거구 획정안이 거론되고 있고, 민주당의 경선 발표도 이를 이유로 지연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