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도교육청, 갑질 교장들 영전·유임…학교 혼란 부추겨”

전교조 ‘처벌·재발방지’ 촉구

2024년 02월 20일(화) 18:56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는 20일 전남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교조 전남지부 제공
전남도교육청이 일선 학교에서 갑질을 일삼은 교장들에 대해 미온적으로 대처하며 갑질 피해를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남지부는 20일 전남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도교육청의 인사행정은 객관성과 공정성, 방향성 측면에서 도무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인사 파행을 바로 잡고 갑질에 대한 단호한 처벌과 재발 방지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갑질 논란이 불거진 A 고교 교장의 경우 영전 사태에 현장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A 고교 교장은 현재 갑질 등 혐의로 도교육청 징계위원회에 회부됐으나, 도교육청은 관련 수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무죄 추정의 원칙에 의해 불이익을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갑질과 폭언 등으로 징계위원회에서 징계를 받은 B 고교 교장에 대해 도교육청은 이번 3월 인사에서 유임시켰다”며 “미온적 대처와 안일한 인식이 사태를 악화시키고 학교의 교육력은 엉망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신상필벌의 원칙이 흔들리는 인사는 결국 조직의 기강을 무너뜨리고, 독단과 폭언, 강압적 학교운영과 같은 갑질은 학교 교육력을 파괴하는 행위다”며 “이대로 방치하면 학생만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교사까지 떠나는 전남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갑질로 인한 갈등이 학교 자체에서 해결될 가능성이 없다면 임용권자인 전남교육감은 결단을 내려 사태를 해결할 책임이 있다”며 “학교 교육력을 파괴하고, 지역교육을 황폐화시키는 갑질 관리자에 대한 특단의 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