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건 브로커’ 연루 의혹 치안감 수사 착수

검찰, 중앙경찰학교 등 압수수색

2023년 12월 06일(수) 18:58
‘사건 브로커’ 관련 수사·인사 청탁 비위를 수사 중인 검찰이 현직 치안감을 대상으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광주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 김진호)는 6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 A 치안감 집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집행했다.

검찰은 또 A치안감의 전 근무지인 광주경찰청장 집무실 컴퓨터 자료도 압수수색했다.

2021년 말 승진했던 광주청 소속 B 경감은 제삼자 뇌물교부(인사청탁) 혐의로 입건돼 직위해제 됐는데, A 치안감은 당시 광주청장이었다.

또 A 치안감은 이번 사건의 핵심인물인 ‘사건 브로커’ 성모 씨(62)와 잦은 만남을 가진 현직 경찰 고위직이라는 의혹도 받아왔다.

검찰의 압수수색은 B 경감이 브로커 성씨 측에 전달한 금품이 A 치안감에까지 전달됐는지를 규명하기 위한 강제수사로 풀이된다.

검찰은 가상자산 사기범으로부터 공범과 함께 18억여원을 받고 사건청탁을 한 혐의로 성씨를 구속기소 한 뒤 수사·인사 청탁 비위와 지자체 관급공사 수주 비위 등을 대상으로 후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인사청탁 비위 의혹을 받던 전직 치안감이 실종 후 숨진 채 발견됐고, 현재 20명에 가까운 전현직 검경 관계자들이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