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 화이트바이오 견인차 ‘화학산업센터’ 개소

여수 국가산단에 166억 들여 구축
친환경 고분자소재 개발 등 지원
분해성 플라스틱 제품 인증체계도

2023년 11월 29일(수) 18:39
전남테크노파크 화학산업센터는 29일 여수 국가산단에서 개소식을 개최했다. /전남도 제공
전남 화이트바이오산업 육성의 견인차가 될 전남테크노파크 화학산업센터가 29일 여수 국가산단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화이트바이오는 식물 등 재생 가능한 자원을 이용하거나 미생물, 효소 등을 활용해 기존 화학산업 소재를 바이오 기반으로 대체하는 것이다.

화학산업센터는 지난 2021년부터 국비 60억원, 지방비 100억원, 민간 자본 6억1,000만원 등 총사업비 166억1,000만원을 들여 구축됐다.

화학산업센터는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기반 구축을 목표로 한 산업통상자원부 사업을 통해 진행됐다. 기존 석유화학 산업과 연계해 친환경 소재 산업 육성을 위해 화이트바이오산업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화학산업센터에는 친환경 고분자소재 원료배합, 시제품 제작, 분해성 시험·평가를 위한 18종의 주요 장비를 구축, 기업의 제품 개발 및 시험 생산을 지원한다. 또 전남의 화이트바이오 관련 정책 마련 및 국고 지원 사업 발굴, 관련 기업 유치 활동 등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카트리(KATRI)시험연구원과 함께 분해성 플라스틱 소재·제품에 대한 국내외 인증 체계도 마련할 예정이다.

박창환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전남은 화이트바이오산업 육성하고 기업을 전주기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연구개발과 기반시설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전남테크노파크 화학산업센터와 함께 여수·광양만권을 중심으로 화이트바이오 소부장 특화단지를 조성해 많은 기업이 투자하는 화이트바이오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이트바이오산업의 대표 격인 바이오플라스틱 산업은 플라스틱 쓰레기, 미세플라스틱 등 사회적 이슈와 맞물려 있다. 환경·사회·투명경영(ESG)을 추구하는 기업의 수요에 맞춰 탄소중립 대표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기존 석유화학산업이 발달한 지역 특성을 살려 친환경 소재인 바이오플라스틱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국고지원 사업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기반 구축, 생분해성 플라스틱 표준개발 및 평가 기반 구축, 생분해성 포장 필름 개발사업, 내열성 생분해 복합소재 제조 기술 및 친환경 부품개발 등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