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커지는 무안 ‘군공항 갈등’ 우려
2023년 11월 28일(화) 19:28
<사설>커지는 무안 ‘군공항 갈등’ 우려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초강수를 들고 나와 긴장감이 고조된다. 범대위는 28일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전남도에서 제기한 3자 대화에 김산 무안군수는 어떠한 참여도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만약 대화에 응한다면 주민소환까지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광주 전투비행장 이전 대상지로 무안군의 언급을 즉각 중단하라”며 “무안군에서는 ‘도민과의 대화’(12월 13일)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만일 개최한다면 원천봉쇄 등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범대위의 입장은 어느 정도 예견된 것임에도 이번에 김 군수가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 3자 대화에 나서면 주민소환까지 추진하겠다고 한 것은 고강도 압박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전남도에서는 군공항 이전지로 무안을 언급하지 말라고 한 것도 초강경 입장이다. 전남도는 광주시가 무안 이외에 함평을 군공항 이전 후보지로 고려하는 듯한 발언에 대해 함평을 언급하지 말라고 한 바 있다. 전남도는 함평을, 무안 주민들은 무안 자체를 언급하지 말라고 하고 있어 군공항 이전 문제가 갈수록 꼬이고 있다.

특히 이번 범대위의 성명은 김영록 지사가 주재하는 도민과의 대화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행하면 원천봉쇄하겠다고 해 자칫 물리적 충돌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김 지사는 앞서 함평에서 도민과의 대화를 통해 군공항은 무안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천명했고, 무안에서도 지역 주민과 대화에 나서면 이 같은 입장을 확고히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범대위의 강경 입장은 단순한 성명 정도에 그치지 않을 공산이 커 보인다.

범대위는 전남도에 대해 “군공항 무안 이전을 국가계획에 있다고 말하는 등 거짓말을 하고 있다”, “군공항 무안 이전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혀왔으며, 원하는 지역으로 갈 수 있도록 공모 방식으로 전환해 줄 것을 줄기차게 요구했다”고도 했다. 전남도의 고민이 한층 깊어지는 가운데 다음달 시·도지사가 만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