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5개 자치구 모두 ‘여성친화도시’ 쾌거

여성가족부, 올해 남구 추가
마을단위 돌봄기반 등 호평

2023년 11월 27일(월) 18:25
광주광역시 청사
광주시 5개 자치구가 모두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여성친화도시는 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강화,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지역이다. 여성가족부에서 ‘시·군·자치구’ 단위로 지정한다. 지정 기간은 5년이다.

광주는 2021년 동구·북구, 2022년 서구·광산구에 이어 올해 남구가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되면서 5개 자치구가 모두 여성친화도시에 지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남구는 남구여성네트워크 구성 운영, 십시일반나눔마을학교·남구주민회의·놀아조·우리꿀단지 등 마을공동체 단위의 돌봄기반 구축, 경력단절 여성 대상 멘토멘티 연계사업 및 맞춤형 컨설팅 등 다양한 성평등 정책을 펼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광주시는 그동안 여성이 살기좋은 성평등 기회도시 조성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였다. 성평등한 마을이 모여 성평등한 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지난 2012년 여성친화마을을 조성하기 시작해 자치구, 여성가족재단과 협업을 통해 올해까지 71개 성평등 마을을 발굴하고, 일상의 삶 속에서 성평등을 체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하기 위해 ▲임산부 근로자 고용유지를 위한 간접노무비 지원 ▲초등입학기 10시 출근제 도입 장려금 지원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연차보상비 지원 등 일과 생활의 균형이 가능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디지털성범죄,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 점점 심각해지는 신종 젠더폭력으로부터 여성을 보호하기 위해 상담소, 보호시설을 통한 피해자 보호와 회복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는 성별임금격차 개선 조례, 남성 육아휴직 참여지원 조례, 여성 보건위생용품 지원 조례, 아동청소년 성착취 방지 및 피해자 지원 조례를 제정해 관련 정책의 토대를 구축하는 등 성평등 실현을 위해 필요한 정책을 지속 발굴하고 있다.

전순희 광주시 여성가족과장은 “각 자치구에서 성평등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역 특색에 맞는 정책을 추진해온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정부에서 ‘여성친화도시’로 인정한 것에 그치지 않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평등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