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목포 폐현수막 활용 ‘큰물고기’ 자루 전시

26일까지 삼학도·평화광장 등

2023년 11월 20일(월) 18:08
목포시는 최근 새마을지회와 함께 폐현수막으로 만든 물고기 자루를 평화광장에 전시하고 있다.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오는 26일까지 폐현수막을 활용해 만든 큰물고기 자루 150개를 삼학도, 북항노을공원, 평화광장에 전시한다.

20일 목포시에 따르면 전남도 주관 ‘2023년 현수막 재활용 지원사업’공모에 선정, 사업비 2,000만원을 확보해 큰물고기 자루 제작 사업을 추진했다.

시는 새마을지회와 함께 청결활동도 진행하며 현수막 재활용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또한 위생에 문제가 없도록 세척과정을 꼼꼼히 거쳐 자루와 장바구니를 제작한 후 기획 홍보를 전개하고 동부시장 등에 장바구니로 배부할 예정이다.

석유화학 소재로 만든 현수막은 재활용이 어려워 국내에서 연간 약 1,000만장 이상의 현수막이 소각·매립의 방식으로 처리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연 4만톤의 온실가스가 나오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시는 이러한 폐현수막을 활용한 사업을 통한 지속가능한 친환경정책을 실현해 환경보호에 힘쓰는 한편, 앞으로도 폐현수막을 재활용한 사업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다.

김재진 목포시 건설과장은 “앞으로도 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목포시 환경을 보호하고 목포시 주관으로 현수막 재활용 사업을 추진해 지속가능한 친환경정책을 실현하겠다”면서 “재활용 뿐만 아니라 폐현수막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사업은 목포시를 포함한 11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