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영록 전남지사, 현안 해결·국비 9조 총력 세일즈

여·야 원내대표 잇따라 만나
의대·아우토반 필요성 등 강조
“전남 대도약 관심·지원” 역설

2023년 11월 19일(일) 17:38
김영록 전남지사(오른쪽)가 지난 17일 국회를 찾아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에게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국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역 현안 해결과 국비 9조원 시대를 위해 연일 발품을 팔고 있다.

19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지난 17일 여·야 원내대표를 잇따러 만나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면담하고 “전남은 지방소멸에 대응해 미래 100년의 그랜드 비전을 촘촘히 그리고 있다”며 “전남 대도약의 기반을 마련하도록 당면 현안 해결을 비롯해 핵심사업 예산이 증액되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의 의료공백 위기를 적극 전달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선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안이 시급하다는 점에서 ‘지역 의대 신설 방침과 구체적 로드맵 마련’이 포함되도록 국회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또 광주~영암을 잇는 속도 무제한 초고속도로(아우토반) 사업 타당성 확보를 위한 사전기획조사 용역(총사업비 2조6,000억원·2024년 10억원) 예산 반영도 건의했다.

김 지사는 특히 이 사업이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대선공약이란 점을 강조하고, 국가계획 반영을 위해 국회 주관으로 광주~영암 초고속도로 포럼 개최도 제안했다.

탄소 중립·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선도할 세계 유일의 에너지 특화대학인 한국에너지공대가 에너지분야 글로벌인재 육성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 출연금 전액 지원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이어 전남지역 산업단지가 포화상태로 신규 국가산단 조성이 시급한 점을 감안해 순천·광양 일원의 미래첨단소재 국가산단 추가 지정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전남·북 도민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고속철로서 제 기능에 한계를 갖는 전라선 고속철도 조기 착공을 위한 예타 대상 사업 선정과 조기 통과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양당 원내대표는 “건의한 전남지역 현안 해결 필요성에 깊이 공감하며 도움이 되도록 예산이나 제도 등 지원 방안을 잘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지사는 오는 22일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와 면담을 갖는 등 지역 현안 해결과 국비 예산 추가 확보를 위해 온 힘을 쏟을 계획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