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꼬막으로 배채우고 문학으로 힐링

27~29일 제19회 벌교꼬막축제
꼬막찾기·널배타기 등 행사 다채
태백산맥 조정래 작가 북콘서트
민족 애환 담긴 '중도방죽' 산책

2023년 10월 26일(목) 17:40
어민들이 전통어업유산 뻘배어업으로 꼬막을 잡고 있다.
찬바람이 분다는 것은 꼬막의 계절이 돌아왔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다. 찬바람이 불면 제철을 맞는 벌교꼬막이 전국 미식가들의 발길을 보성 벌교로 끌어당기고 있다.

꼬막만으로도 충분하지만 가을을 맞은 벌교는 소설 태백산맥 무대를 따라 걷는 문학기행, 일렁이는 중도방죽 갈대밭,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벌교갯벌 등 그 매력이 더욱 빛을 발한다. 맛과 문학, 역사, 생태가 어우러진 벌교는 쉼과 문화 그리고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벌교꼬막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제19회 벌교꼬막축제가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벌교읍 천변 일원에서 열린다. ‘청정 갯벌과 꼬막! 그리고 문학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참여형 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1,000인분 벌교 꼬막비빔밥.
◇참여형 축제의 장

꼬막은 지금부터 한겨울까지가 제철이다. 벌교꼬막은 여자만의 깊고 차진 갯벌에서 생산돼 다른 어느 지역의 꼬막보다도 육질이 쫄깃하고 맛이 좋기로 이름나 있다.

벌교꼬막은 풍부한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골고루 들어 있는 건강식품으로 임금님 진상품으로 올릴 만큼 맛과 육질이 좋은 것으로 유명하다. 꼬막이 생성되는 여자만은 깊고 차며, 오염이 적어 꼬막을 재배하는 데 최상의 조건을 갖고 있다.

전국 꼬막 생산량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벌교꼬막은 수산물 지리적 표시 제1호로 등록·관리되고 있다. 벌교천을 따라 줄지어 있는 꼬막 식당에서는 꼬막무침, 꼬막전, 꼬막탕수육 등 다양한 꼬막 요리를 즐길 수 있다.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벌교읍 천변 일원에서 열리는 제19회 벌교꼬막축제는 참여형 축제로 열려 관광객을 맞는다. 1,000인분 꼬막 비빔밥 만들기, 제22회 벌교읍민의 날, 황금 꼬막을 찾아라, 꼬막구이터(꼬막 무료 시식), 바퀴 달린 널배타기 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어민들이 널배를 타고 참꼬막을 채취하고 있다.


◇ 조정래 작가와 함께하는 문학기행

제19회 벌교꼬막축제 기간 동안 소설 ‘태백산맥’의 저자 조정래 작가와 함께하는 풍성한 문학 행사도 마련된다.

28일에는 태백산맥문학관 개관 15주년을 기념해 조정래 작가와 함께하는 기념행사가 열린다. 소설 ‘태백산맥’(10권) 전권을 필사해 기증한 4명에 대해 조정래 작가가 직접 감사패를 전달하고 조정래 작가와 한양대학교 유성호 교수가 함께하는 북 콘서트, ‘태백산맥문학관 톺아보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29일에는 소설 ‘태백산맥’의 주무대인 벌교읍 일원에서 ‘조정래 작가와 함께하는 소설 태맥산맥 벌교 문학기행’도 준비돼 있다. 참가자들은 조정래 작가와 관광해설사의 안내를 받으며 소설 태백산맥의 무대인 현부자네 집, 김범우의 집 등을 돌아보고 소설 태백산맥의 느낌과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태백산맥 문학기행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선착순 20명을 모집한다. 희망자는 보성군청 및 태백산맥문학관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은 후 전자우편(algaji01@korea.kr)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어민들이 널배를 타고 참꼬막을 채취하고 있다.


◇소설 ‘태백산맥’ 중도방죽 역사기행

소설 ‘태백산맥’에 등장하는 중도방죽은 일제강점기 힘겨웠던 우리 민족의 현실과 애환이 적나라하게 녹아있는 장소다.

태백산맥에 나오는 중도방죽은 일본인 ‘중도’의 이름을 따서 붙인 방죽이다. 방죽은 물이 밀려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쌓은 둑으로 일제강점기 실존 인물인 ‘중도’가 쌓은 방죽이다.

벌교대교까지 길게 이어진 중도방죽은 가을 산책 명소로 손꼽힌다. 어른 키 높이의 갈대숲 가운데를 걸을 수 있는 갈대 탐방로는 가을인 지금 가장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갯벌 위를 기어다니는 짱뚱어와 염생 식물 등 다양한 갯벌 생물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 생태관광지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벌교 꼬막이 나오는 여자만 습지.


◇ ‘벌교갯벌’ 국내 최초 람사르습지

보성 벌교갯벌은 다른 지역과 달리 모래 황토가 섞이지 않은 차진 진흙 뻘로 예부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2006년 국내 연안습지 최초 람사르습지로 등록됐고, 천연기념물 제228호인 흑두루미를 관찰할 수 있다.

2021년에는 ‘한국의 갯벌’이라는 이름으로 보성 벌교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기도 했다. 대한민국에서는 두 번째로 등재된 세계자연유산이다.

뻘배어업은 2015년 국가중요어업유산 제2호로 지정된 바 있다. 보성군은 전통 어업 방식인 보성뻘배어업을 보전·관리 전승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뻘배 어업을 접할 수 있도록 매년 벌교갯벌 레저뻘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