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등산 정상 방공포대 이전만 남았다

후보지 곧 윤곽…로드맵 주목
순조로우면 민선 8기 내 착공

2023년 10월 03일(화) 17:35
무등산을 온전히 시민 품으로 돌리는 데 필요한 정상부 방공포대 이전 로드맵이 빠르면 연내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3일 광주시에 따르면 국방부, 광주시, 국립공원관리공단,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은 지난해 9월 방공포대 이전과 관련한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합의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국방부에서는 군공항 등 몇 개 후보지를 대상으로 작전성 검토를 진행 중이다.

광주시는 이르면 11월 초 대상지별 검토가 마무리돼 결과가 발표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방부는 이 결과를 토대로 공사 기간, 규모 등 이전 계획을 구상하는 선행 연구용역에 착수하게 된다.

다만 이전 후보지 주변 지역 반발이 예상돼 주민 수용성을 확보하기까지 쉽지 않은 과정이 예상된다.

지난 2015년과 2017년 국방부, 광주시, 국립공원관리공단의 3자 협약 당시에도 군공항은 방공포대 이전 후보지로 거론됐으나 방공포대, 탄약고 등 관련 시설을 집적하면 군공항 이전이 더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인식에 반대 여론이 있었다.

당시 광주 3곳, 나주 1곳이 제안됐지만 적합지를 찾지 못했다.

선행 연구용역에서 기본 구상이 확정되면 사업비 규모에 따라 타당성조사, 실시 설계를 거쳐 공사에 들어간다.

민선 8기가 끝나는 2026년 상반기 착공이 광주시에는 현실적인 목표가 될 수 있는 상황이다.

공사 기간, 군부대 주둔으로 훼손된 정상부 정화·복원에 필요한 기간을 고려하면 사실상 부분(인왕봉) 개방 중인 무등산 정상은 2030년은 돼야 온전히 시민 품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후보지 선정 과정에서 주민 반발 등은 사업 지연, 반대로 군공항으로 이전이 확정될 경우 공사 편의는 기간 단축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무등산 정상을 시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데 국방부, 광주시, 시민 모두 공감하고 있다”며 “어디로, 어떻게 옮길지 의사 결정을 원만히 한다면 방공포대 이전과 정상 개방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