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출판사 김영사 창업주 김강유 회장 별세
2023년 10월 01일(일) 17:17
출판사 김영사를 창립한 김강유 회장이 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김영사 관계자는 “3~4일 전부터 지병이 급격히 악화하기 시작했으며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날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1947년 전남 고흥에서 출생한 김 회장은 성균관대 불어불문학과와 동국대 불교대학원을 졸업했다.

1976년에는 형제인 경섭·중섭씨와 함께 출판사 김영사를 세웠다.

문학, 인문, 에세이 등 다양한 책들을 발간했으며 1989년 김우중 회장의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가 밀리언 셀러를 기록하며 출판계에서 입지를 굳혔다.

1989년부터 제자인 박은주 전 김영사 대표이사에게 경영권을 맡겼다. 박 전 대표는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 ‘먼나라 이웃나라’, ‘정의란 무엇인가’ 등 베스트셀러를 양산하며 김영사의 몸집을 키우는 데 일조했다.

김 회장은 2014년 경영 일선에 복귀했으며 박 전 대표는 돌연 사퇴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은 고소·고발로 법적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고인은 2022년 불교 수행 단체인 재단법인 여시관을 설립, 이사장을 맡기도 했다.

저서로는 ‘행복한 마음’, ‘행복한 공부’ 등이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강휘 씨가 있으며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35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0월3일 8시, 장지는 용인 선영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