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소록도 천사' 마가렛 간호사 선종에 추모 물결 이어져

고흥에 추모 현수막, 추모 미사 개최…문재인 전 대통령 등 애도

2023년 10월 01일(일) 16:57
전남 고흥군 도양면 ‘마리안느ㆍ마가렛 나눔연수원’ 기념관에 마가렛 피사렉 간호사를 추모하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연합뉴스
39년간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보다 고국에서 세상을 떠난 ‘소록도 천사’ 마가렛 피사렉 간호사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마가렛 간호사와 동료 마리안느 스퇴거 간호사를 기리기 위해 전남 고흥군 도양읍에 마련된 ‘마리안느·마가렛 나눔연수원’에는 1일 마가렛을 추모하는 현수막이 걸렸다.

고흥군은 연수원을 찾는 방문객에게 마가렛 간호사의 선종을 알리고 마가렛 간호사의 헌신을 기리기 위해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날 추석 명절 연휴에 고흥군을 찾은 방문객들은 연수원에 들러 마가렛 간호사의 고귀한 삶을 기렸다.

2019년 건립된 나눔연수원에는 마리안느·마가렛 전시관이 있으며 강의실·생활관·식당 등이 들어섰다.

소록도에 있는 소록도성당에서는 이날 한센인 60명이 모여 마가렛 간호사를 기리는 추모 미사를 개최했다.

소록도 한센인들은 이달 한 달 동안 매일 성당에서 추모 기도를 올릴 계획이다.

마가렛 간호사를 한국에 데려온 천주교 광주대교구는 4일 광주 임동성당에서 추모 미사를 열 예정이다.

마가렛 간호사를 추모하는 각계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장 낮은 데로 임하여 오직 봉사하는 삶을 사셨던 고인의 고귀했던 헌신의 삶에 깊은 경의를 표하며, 이제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원합니다”며 추모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방한한 마리안느 수녀님과 함께 소록도를 방문한 추억이 있다. 대통령 재임 시에는 오스트리아 방문길에 두 분 수녀님께 감사의 편지와 선물을 했는데, 두 분은 귀국 후 정성스러운 손 편지 답장을 보내왔다”고 회고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애도문을 내고 “마거릿 님은 40여년 동안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 머물며 한센인들을 헌신적으로 보살펴 주셨고 한센인 한분 한분의 말에 귀를 기울이시며, 진심으로 사랑과 나눔을 베풀어 주셨다”고 추도했다.

공영민 고흥군수도 애도문을 통해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겸손한 모습으로 한센인을 위해 헌신했던 마가렛의 숭고한 나눔과 섬김의 정신을 영원히 기억하며, 군민 모두의 마음을 모아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88세인 마가렛 간호사는 지난달 29일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한 병원에서 골절 수술 도중 급성 심장마비로 유명을 달리했다.

마리안느 간호사와 구호단체를 통해 소록도에 파견된 그는 공식 근무 기간이 끝난 후에도 소록도에 남아서 1966년부터 2005년까지 자원봉사자 신분으로 한센인들을 돌봤다.

두 간호사는 건강이 나빠져 한센인을 보기 힘들어지자 2005년 조용히 오스트리아로 함께 떠났다.

마가렛 간호사는 이후 단기 치매 등으로 요양원에서 지냈으며, 최근 대퇴골 골절로 수술을 받던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