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44주년 5·18 ‘먹구름’…지역사회 불협화음 ‘여전’

오월지키기대책위 간담회
‘조사위 활동 성과 저조’ 비판
두 공법단체 행사위 주도 반대

2023년 09월 25일(월) 19:29
오월정신 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가 지난 19일 광주 YMCA무진관에서 공동대표단 회의를 열고 부상자회,공로자회에 대한 대응과 5·18민주화운동교육관 민간수탁기관선정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 시민단체들이 불법비리 의혹에 휩싸인 5·18 두 공법단체(부상자회·공로자회)에 대한 질타와 함께 올해 활동 종료를 앞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성과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광주·전남 199개 시민단체와 개인 51명으로 구성된 오월정신지키기범시민대책위는 25일 동구 전일빌딩245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18 공법 2단체의 2·19대국민공동선언 폐기와 단체 사과 등 대책위의 기본 방침은 불변하다”고 말했다.

이날 대책위는 제44주년 5·18 기념행사 주관 기관과 5·18 조사 종료를 앞둔 조사위 성과 등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대책위는 “불법비리·이전투구의 모습으로 질타를 받고 있는 두 공법단체가 내년 행사위를 주도한다는 것에 반대한다”며 “현재 시스템과 방식대로 행사위가 주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행사위가 단순하게 추모제와 부활제만 있는 것이 아니고, 시민사회와 광주 공동체가 함께하면서 행사가 정착됐는데 이 과정을 공법단체가 감당하기 어렵다고 판단한다”며 “5·18 공법 2단체가 ‘행사위에서 5·18과 관련 없는 전국 노동자회를 개최했다’는 주장도 동의하지 않는다. 기념행사는 그 시대에 제기되는 굵직한 현안과 아픔 등에 연대하고 공동투쟁하는 내용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현재 행사위를 향해 지적되는 비판에 대해 사업 진단과 조직 평가 등 쇄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5·18 조사위의 성과에 대해서는 지역민 기대에 반하는 초라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대책위는 “조사위가 올해 12월 26일 활동 종료를 앞두고 ‘상반기 5·18 조사활동보고서’를 발표했지만, 21개의 직권조사 과제 가운데 해결된 과제는 없다”며 “또 138건의 신청사건 중 4건에 대해 결정을 내리고 75건을 조사 중이며 59건이 검토 상태인데, 부여된 책무를 수행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질타했다.

대책위는 이어 “이전 토론회에서 2·19대국민공동선언 등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끝나 아쉬움이 남은 점에 대해 공감한다”며 “우선적으로 두 공법단체가 토론회에 참여할 방안을 찾고 있고, 토론회 방식도 새롭게 구성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오월정신지키기범시민대책위는 5·18 주요 현안에 대한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다음달 제3차 시민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공법단체 참여가 불확실해 토의 수준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