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당 광주 '입당원서 지지후보 명기' 후폭풍

정치개혁연대 "편파·불공정"
전국서 유일하게 만든 규정
시당 "오해 소지" 방침 변경

2023년 06월 08일(목) 18:30
광주전남정치개혁연대는 8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편파적이고 불공정하고 강압적인 ‘지지후보 명기’, 즉 ‘어느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입당인지’를 밝히도록 한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권리당원 모집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광주시당의 신규 당원 입당 원서 지침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광주전남정치개혁연대는 8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편파적이고 불공정하고 강압적인 ‘지지후보 명기’, 즉 ‘어느 후보를 지지하기 위한 입당인지’를 밝히도록 한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지지 후보를 기재하라고 하는 것은 시민의 기본권인 비밀선거의 원칙에 반하고 정치적 자유를 구속하는 행위”라며 “입당하는 당원들을 특정 경선 예비후보로 지원하기 위해 모인 당원으로 전락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문상필·이정락·조현환씨 등 3명이 참석했으며, 강위원·노희용·전진숙·정준호·정진욱·최회용씨 등은 연명에 참여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원을 모집중인 민주당 광주시당은 2020년 총선 때와 달리 대리로 입당원서를 제출할 때 거주지 증빙서류를 첨부하지 않는 경우 어떤 후보를 돕는지 등 지지 후보를 명시하도록 했다.

이에 광주전남정치개혁연대 등 예비 입지자들은 신규 당원의 입당을 막는 부작용을 낳을 것이라며 반발했다.

광주 개인택시조합도 대리인을 통해 광주시당에 당원 가입신청서를 냈지만, 조합사무실을 주소지로 입당하는 것을 시당이 막았다며 반발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앞서 개혁연대는 지난 4일 “광주시당의 온갖 비민주적 운영에 관해 중앙당의 특별감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개혁연대 측은 “예비 입지자와 현역 의원 간 경선은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인데 지지후보 명시는 또 다른 불공정 레이스고, 전국에서 광주만 유일하게 만든 규정”이라며 “시민과 당원들은 민주당이 검찰독재와 싸우지는 않고 집안 편가르기만 하더니, 결국은 현역의원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어처구니 없는 규정까지 만들어 광주를 욕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민주당 광주시당은 권리당원 입당원서 대리제출 서류에 지지 후보를 적도록 한 방침을 변경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입당원서 대리 제출 시 위법행위 방지를 위해 서약서를 작성하고 ‘제출후보’를 명시하도록 했으나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후보 대신 선거구를 명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경선에서 현역 의원이 유리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선거 1년을 앞두고 당원 명부를 교부하지 않고 있다”며 “공천 심사 과정에서 신인에게 가산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