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대한민국 지킨 당신의 희생 기억합니다”

광주·전남 68회 현충일 추념식
해남 등서 순국선열 희생 기려
“국가유공자·유가족 예우 최선”

2023년 06월 06일(화) 17:15
김영록 전남지사가 6일 오전 해남군 해남읍 현충탑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광주와 전남에서도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이 잇따라 거행돼 순국선열들의 희생을 기렸다.

광주시는 6일 광주공원 현충탑에서 현충일 추념식을 진행했다.

‘대한민국을 지켜낸 당신의 희생을 기억합니다’를 주제로 한 추념식은 묵념, 헌화, 분향, 추모 헌시, 추념 공연, 현충의 노래 제창, 위패봉안소 분향 등 순으로 진행됐다.

오전 10시 사이렌 소리에 맞춰 묵념한 뒤 강기정 광주시장 등 각급 기관단체장, 보훈 단체장 등이 무명용사들을 모신 제단에 헌화·분향했다.

참전유공자 후손인 김인자·김진리씨가 추모 헌시 ‘하늘의 모서리에서’를 낭송했으며 바리톤 염종호, 피아니스트 권현, 무용가 김호은씨는 추념 공연 ‘산아’를 선보였다.

강기정 시장은 “지금 우리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시절을 조국에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다”며 “헌신이 있었기에 나라를 되찾았고, 전쟁과 독재의 시련을 끝내고 인간 존중이 실현되는 민주공화국을 건설했다”고 강조했다.

광주시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국가유공자와 동반가족 1인에게 지하철과 시내버스 무료 승차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 국가유공자와 유족 750여명, 보훈병원에 입원 중인 유공자들에게 빠른 쾌유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위문금을 6월 중 지급할 계획이다.

전남도도 이날 해남군 현충탑에서 현충일 추념식을 개최하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울린 사이렌 소리와 함께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올린 후 헌화 및 분향, 도지사 표창, 추념사, 추모 편지 낭독 및 추모 공연,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나라와 민족을 위해 장렬히 산화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께 존경과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며 “국가 유공자와 유가족 예우에 정성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25전쟁 제73주년 기념식, 해군 3함대와 함께하는 호국 문화제, 안보 사진 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또 6월 한 달간 전남도 청사 외벽에 ‘위대한 헌신, 영원히 가슴에’라는 문구의 대형현수막을 걸어 호국보훈의 달을 기념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