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지역사회 ‘5·18 주체’ 재정립 늦출 수 없다
2023년 06월 04일(일) 18:42
<사설상>지역사회 ‘5·18 주체’ 재정립 늦출 수 없다



광주시의원 5명이 5·18 43주년에 앞서 5·18은 누구의 것인가라며 이에 대해 응답할 것을 촉구했다. 기념행사에서부터 5월 묘역 현황 등에까지 두루 미흡한 점에 대해 지적해 지역사회의 큰 파장을 낳았다. 지역민들은 이런 지적을 누가 언제 했었냐며 긍정적인 목소리를 냈다. 시의원들의 물음에 대해 직접 답변하는 형식이나 절차가 아니지만 마치 이에 답변한 듯 강기정 시장은 “5 ·18은 이제 한 개인 또는 단체의 것이 아닌 우리들, 다른 말로 ‘나’들의 것”이라고 밝혀 이채를 띠었다.

강 시장은 얼마 전 5·18 정신의 헌법전문 수록을 위한 추진 기구와 5·18의 의미를 재정립할 위원회 구성을 지역사회와 정치권에 제안했다. 그는 “5·18 기념 주간은 끝났지만, 남겨진 과제들이 많다”며 가칭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 실현을 위한 추진본부 구성을 제안했다. 규모와 업무, 출범 시기 등 구체적인 방안은 나오지 않았으나 여야, 5월 단체, 민주화단체 등과 구체적인 구성 방안을 논의하자는 것이다.

강 시장은 “5·18은 1980년 5월 시민군뿐 아니라 진상규명을 위해 애쓴 이들, 오월 정신을 이어온 민주주의자들, 지금의 우리까지 모두의 것, ‘나’들의 것”이라며 “모든 주체와 함께 2030년 50주년까지 5·18의 의미를 재정립하는 기구인 가칭 ‘나들의 5·18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겠다”고 했다. 그는 “‘자신만의 성역’에서 벗어나 ‘광장’으로 나와 새로운 세대의 질문에 응답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5·18이 누구의 것인지 5·18 의미를 재정립하자는 강 시장의 제안을 정치권과 지역사회는 적극 받아들였으면 한다. 헌법전문 수록을 위한 추진기구 구성 등 공동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그렇다. 5·18은 누구의, 어떤 단체의 전유물로 전락할 수 없으며 광주시민 모두, 뜻을 같이하는 전 국민 모두의 것이어야 한다. 차제에 노정되고 있는 5월 단체의 분열과 갈등도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 5·18 주체, 헌법전문 수록이란 대명제 앞에서 지역사회 전체가 다시 협력, 연대하는 모습을 보이길 기대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