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대병원, 광주-보스턴 심장학 심포지엄 성료

기초과학과 임상연구 학술정보 교류

2023년 05월 29일(월) 18:11
전남대학교병원 안영근 병원장이 주최한 ‘제8회 광주-보스턴 심장학 심포지엄’이 최근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내외 석학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29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광주-보스턴 심장학 심포지엄은 안영근 병원장이 주최해 지난 2007년 제1회를 시작으로 2년마다 개최되고 있으며, 국제적인 심장학 리더들을 초청해 국내 연구자들과 심혈관질환의 최신 지견을 나누는 국제 학술대회다.

기초과학과 임상연구의 학술정보를 교류함으로써 국내외 연구진의 공동연구 기회를 넓이고 연구자간의 적극적인 의견 교환 및 학술적 지식을 공유, 임상적 중개연구의 수준을 높이는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안영근 병원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순환기내과 조재영·임용환 교수와 의생명연구원 김용숙 연구교수가 강연을 했다.

또 순환기내과 조경훈·안준호·현대용 교수와 의생명연구원 조동임·조미영 박사가 패널로 토론에 참석했다.

서울대학교, KIST, 연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부산대학교, 인제대학교 등 우수한 연구를 수행 중인 교수들도 이번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아울러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스탠포드 대학,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 펜실베니아대학, 미시간대학, 영국 런던대학, 옥스퍼드대학 등 해외 교수들도 참여해 심혈관질환의 최신 임상연구와 재생의학, 최첨단 바이오센서 등 기초연구결과에 대한 열띤 토론이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했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에서 마운트시나이 아이칸 의과대학의 Wolfram Poller 박사의 ‘면역세포에 의한 심장과 뇌의 상호 작용’과 펜실베이니아대학의 Joel Rurik 박사의 ‘CAR-T 세포를 이용한 심장질환 치료’에 대한 연구발표와 토론은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안영근 병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온·오프 하이브리드 방식을 통해 해외 석학들과의 학술교류 시스템을 마련함으로써 국내외 연구자들간의 학술적 교류가 훨씬 활발해졌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국내외 네트워크 형성과 의료기술 발전에 상승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