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재소자 집단폭행’ 은폐 교도관 8명 송치
2023년 05월 25일(목) 19:20
재소자를 집단폭행하고, 진상조사 과정에서 은폐를 시도한 교도관 8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무안경찰서는 공동상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목포교도소 소속 교정직 공무원 4명을 25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또 교정 당국 자체 조사와 이후 수사 과정에서 자료를 위변조한 동료 4명도 증거인멸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해당 교도관들은 지난해 5월 2일 교도소 재소자인 30대 A씨를 집단 구타해 4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교도소 내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교도관 4명이 A씨를 폭행한 정황을 확보했다.

동료 교도관 4명은 사건 직후 A씨의 진정 제기로 교정 당국이 진상조사에 착수하자 증거자료를 조작했다.

이들은 올해 3월 A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재차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폭행에 가담한 교도관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도망 또는 증거인멸 우려 없음’을 이유로 기각했다.

경찰은 불구속 상태로 수사해 A씨가 폭행 가해자로 지목한 교도관 5명 가운데 4명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증거인멸을 시도한 교도관 4명의 혐의는 경찰의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무안=박주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