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윤 대통령 "오월 정신, 헌법 그 자체…소중한 자산"

■ 5·18 43주년 기념식 엄수
‘오월 어머니’ 조명 헌정공연 눈길
여·야 대거 참석…추모곡 전원 제창
헌법수록 언급 없어 “아쉬움""실망"

2023년 05월 18일(목) 19:27
18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오월어머니들과 함께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5·18민주화운동의 상징곡이자 오월 영령의 추모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이 올해에도 이념과 갈등을 넘어 힘차게 울려퍼졌다.

올해로 43주기를 맞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다양한 사연의 노래를 매개로 오월의 역사와 한을 풀어내며,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안고 5·18 투쟁의 역사를 이어간 ‘오월 어머니’의 이야기를 집중 조명했다.

특히 보수 진영 대통령 중 처음으로 2년 연속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기념사를 통해 ‘오월 정신’을 강조한 반면,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아 원론적 선언 수준에 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항쟁 정신을 기리는 ‘제4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오월정신, 국민과 함께’를 주제로 열린 이번 기념식은 자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굳건히 지켜낸 오월정신을 기억하고 국민과 함께 책임 있게 계승함으로써 하나 되는 대한민국으로 나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기념식은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 주요 인사 등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애국가, 여는 영상, 경과보고, 헌정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으로 45분간 진행됐다.

애국가는 1980년 당시 버스 총격 사건으로 양민학살이 발생한 주남마을 초등학교 학생들이 제창을 이끌었고, 여는 영상은 오월 광주를 지켜본 ‘5·18 시계탑’ 이야기를 담아 구성했다. 헌정공연은 ‘오월의 어머니’를 주제로 5·18의 상처 속에서도 오월정신을 지키고 알리는데 일생을 바친 여성 유족들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선보였다. 또 소리꾼 이봉근이 가수 나훈아의 5·18 헌정곡 ‘엄니’를 불러 유공자와 유가족을 위로했다. 기념공연은 5·18에 대한 국민 인터뷰를 담은 ‘함께 잇는 오월’ 영상을 상영하고, 광주·서울·부산·대구 지역 청소년과 청장년층 30명으로 구성한 연합합창단이 대합창곡 ‘바위섬’을 노래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5·18 기념식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오월정신 계승과 실천을 다짐하며 국민통합 메시지를 내놨다.

그는 “오월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이고, 우리가 반드시 계승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며 “우리를 하나로 묶는 구심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오월 정신을 잊지 않고 계승한다면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과 도전에 당당히 맞서 싸워야 하고 그런 실천적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와 호남의 혁신 정신이 인공지능(AI)과 첨단과학기술의 고도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제대로 뒷받침하겠다”며 “오월의 정신 아래 우리는 하나”라고 선언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5·18 유공자와 유가족은 물론 여당인 국민의힘 지도부와 의원 대부분도 정부 인사들과 함께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야당 의원들도 대거 기념식에 참석해 5·18 역사와 열사의 희생을 기렸다.

특히 5·18 추모곡이자 상징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참석자 전원이 제창했다. 다만 윤 대통령이 이날 기념식에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아 임기 내 실현할 수 있을지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도 적지 않았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윤 대통령의 기념사에는 적극적인 의지 표명과 구체적인 언급이 없었다”며 “여당인 국민의힘과 민주당, 정의당 등이 5·18정신 헌법 수록을 위해 구체적인 일정을 밝히고 논의에 착수해 대통령의 의지를 촉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재혁 5·18민주유공자유족회 회장은 “여야 정치인이 오월 영령을 추모하기 위해 찾아준 것은 고맙지만, 대통령 기념사가 작년과 비슷한 부분이 많다”면서 “유족 입장에서는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있어 확실한 의사표현을 하길 기대했으나 그렇지 않아 아쉬웠다. 윤 대통령은 임기 내에 반드시 헌법 전문을 수록해 대선후보 당시 내걸었던 공약을 완수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