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일정상회담 굴욕…친일외교정책 폐기해야”

전남 퇴직교사 150명 시국선언

2023년 03월 27일(월) 19:05
전남지역 퇴직교사로 구성된 ‘전남참교육동지회’가 한일정상회담을 굴욕적 외교로 규정하고 윤석열 정부 규탄 시국선언 대열에 동참했다.

전남참교육동지회는 27일 성명을 내고 “한일정상회담은 우리 국민들의 역사적 노력과 진전을 한순간에 짓밟은 폭거다”고 규정했다.

단체는 “일제 강점기 36년은 우리 역사에서 가장 부끄럽고 비통한 시간이었다”며 “해방 이후 청산되지 않았던 친일세력들이 친미반공을 내세우며 분단을 유지하고 통일을 반대하는 기득권 세력을 구축해 민족과 국가의 미래와 발전을 방해하는 족쇄로 지금까지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 식민지 역사 청산 작업은 국가와 정부가 아닌 피해자와 시민사회의 목숨을 건 투쟁에 의해 조금씩 진전됐지만 윤석열 정부의 한일정상회담으로 한순간에 짓밟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국익을 위한 외교이며 한일간의 과거를 넘어 미래로 나아가는 길을 열었다고 자화자찬 하고 있지만 이는 궤변이다”며 “역사적으로 피해를 본 국민들을 보듬지 않고 역사가 앞으로 나아간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를 피해자가 먼저 용서하는 일은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 지난 2018년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일본 전범 기업에 대한 사과·배상 판결’을 뒤집는 반헌법적 처사이다”며 “윤석열 정부는 친일외교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남참교육동지회는 28일 오전 전남도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친일정부 퇴진’ 시국선언을 진행한다. /황애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