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탄소중립 실질적 정책 마련을"

광주시의회 기우특위 정책 포럼

2023년 02월 08일(수) 18:39
광주시의회 기후특별위원회는 7일 시의회 예결위 회의실에서 제3차 광주기후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정부, 국회 등의 기후위기 대응과 과제’를 주제로 기후위기에 대응해 정부와 국회, 언론, 기업, 지역 등의 동향을 분석하고, 지역의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시의회 박필순 기후특별위원장을 좌장으로 김승완 충남대학교 교수와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부소장이 발제에 나섰다.

‘윤석열 정부의 기후대응 정책과 방향’ 주제로 발제한 김 교수는 “새 정부는 3월경에 탄소중립 기본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며 “하지만 이전 정부에 비해 탄소중립에 대한 의지는 약화된 실정이어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재생에너지 보급에 대한 적극성을 강조하며 대구시가 추진중인 ‘자가용 태양광’ 확대 등 지자체가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어진 발표에서 이유진 부소장은 ‘국회와 기업, 언론 부문의 기후위기 대응 동향과 전망’을 제시하며 “기업은 국제적 통상압력으로 RE100 탄소중립, ESG경영 도입과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며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이 후퇴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와 언론의 대응이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박필순 위원장은 “정부 정책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탄소배출량 감축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지자체와 지방의회가 해야 할 일이 많다”며 “2045 탄소중립도시 광주를 만들기 위한 제도·행정적 해결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기후정책포럼은 민·관·정·산·학이 공동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뉴딜 정책거버넌스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출범해 매월 포럼과 특강, 정책세미나 등을 진행하고 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