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경찰청, 조직개편 착수…“수사부서 인력 효율화”

올 연말까지 경제팀 증원 논의
동·남부서도 통합형사팀 운영
지구대·파출소 등 인력 재배치

2022년 11월 30일(수) 18:52
광주경찰청이 치안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인력 개편을 추진한다.

올해 연말까지 지역·기능별 치안 수요를 고려한 조직 개편안을 마무리 짓고, 내년 인력 배치에 반영할 계획이다.

임용환 광주경찰청장은 30일 광주경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주요 치안 정책 활동의 성과를 설명했다.

우선 수사권 조정 이후 수사부서 기피 현상을 해소하고 수사역량을 높이기 위해 경제팀 증원, 동·남부서 통합형사팀 운영 등 수사부서 인력 효율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동·남부서 통합형사팀 운영은 기존 강력팀과 형사팀을 통합하는 동시에 과원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다.

두 개 팀을 통합하면 형사팀이 담당하던 폭행, 상해 등과 강력팀 업무인 살인, 강도 등 강력 사건을 통합형사팀에서 도맡는다.

또한, 일선 경찰서의 경제범죄 수사팀과 사이버 수사팀을 통합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광주경찰은 올 연말까지 충분한 논의와 의견 수렴을 거쳐 조직 개편안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이밖에도 광주경찰은 지난 21일 급변하는 치안여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구대·파출소 인력을 재배치하고 근무체계를 개편했다. 당시 지구대·파출소 인력 재배치안에 대해 일부 주민들의 반발이 있었지만 시행 이후 반발은 다소 누그러진 모습이다.

이에 축소·폐쇄 지역에 다목적 기동대 등 경찰력을 추가 배치해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안 등을 개편안에 안착시킬 계획이다.

이날 임 청장은 일부 사건 수사의 진행 과정도 설명했다.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수사는 철거 업체 선정 대가 금품 공여, 등기 생략형 토지 거래(미등기 전매) 등 혐의로 입건된 4명을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계획이다.

조선대 교수 비위 행위와 관련해서는 개인 비위 행위로 전임교원 1인을 송치했고, 나머지 수사대상자인 교수 1인에 대해 채용 명목 금품 요구, 논문 대필 등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수사가 더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혐의 규명을 위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이 나오지 않아 어려움이 있다며 적극적으로 수사해 관련 혐의를 규명하겠다고 했다.

화물연대 파업 사태에 관한 대응은 현재까지 관련 혐의 입건자는 없고, 업무개시명령 관련 처벌 대상자가 발생하면 절차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주경찰은 또 올해 8월 16일부터 ‘악성 사기’ 3대 분야 7대 과제 특별단속을 전개해 3,337건의 사건을 수사해 1,363명을 검거하는 성과를 거뒀다.

주요 사건으로는 허위 임차인을 모집해 정부 지원 청년 전세자금 62억8,000만원을 가로챈 범죄에 가담한 84명을 검거하고 이 중 7명을 구속했다.

임차인이 준 보증금으로 집을 구매하는 방법으로 주택 400여 채를 사들이고 보증금을 반환하지 않아 수백억대 피해를 양산한 이른바 ‘무자본 갭투자, 깡통전세’ 사기범도 구속 송치했다.

임 청장은 “지난 6월 22일 취임 이후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공동체 치안활동을 펼쳐왔다”며 “앞으로도 광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경찰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