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인니 국립박물관서 수묵 전시회

29명 참여 내달 8일까지

2022년 11월 29일(화) 18:52
전남도가 한국 수묵 해외전시를 2022 G20 정상회담 개최지인 인도네시아 국립박물관에서 12월 8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주최·주관했다. 한국 수묵과 ‘2023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를 해외 미술계에 홍보하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마련됐다.

전시에는 한국 작가 29명이 참여해 한국 수묵의 독창적 화풍, 우리의 멋과 정서를 표현한 29개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 주제는 ‘한국수묵, 고요한 아침’으로 과거 외국인이 한국의 아침 풍경을 ‘한폭의 수묵화’ 같다고 한 것에 착안해 한국 수묵의 미를 표현했다.

한국 수묵은 먹의 짙고 옅음, 선, 여백으로 표현되는 담백한 멋을 통해 우리 고유의 얼을 담고 있다. 전통적인 수묵 기법을 활용하면서도 현대적인 조형미까지 갖춰 다채롭게 그려내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한류가 대중화되고 있는 인도네시아 국민에게 새로운 매력으로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29일 “한국의 오랜 역사와 수려한 자연 속에서 독창적 화풍으로 발전한 수묵화를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인도네시아 국민이 한국 전통 미술의 아름다움을 느끼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