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오월단체 “홍준표 5·18묘지 참배 반대”
2022년 11월 24일(목) 18:57
광주 오월단체가 홍준표 대구시장의 5·18묘지 참배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5·18기념재단과 공법단체 3단체(부상자회·유족회·공로자회)는 24일 성명을 내고 “오월을 왜곡한 뒤 사과도 하지 않은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립 5·18민주묘지에 참배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광주에 오는 정치인들이 의무적으로 들르는 곳 중 하나가 국립 5·18민주묘지”라며 “보여주기식 참배에 반대한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25일 광주에서 강기정 시장과 만나 군공항 등 특별법 통과를 위한 연대를 모색한 뒤 5·18묘지에 참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월단체는 “오월을 왜곡하며 ‘달빛동맹’이라는 이름으로 묘지에 참배하는 것에 대해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오월어머니가 코로나19로 수고하는 대구 의료진에게 도시락을 전달하는 등 민간 차원에서는 노력이 지속됐는데 홍 시장의 언행은 그렇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화와 역사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지만, 홍 시장의 언행은 그렇지 못한다”며 “보여주기식 참배는 반대한다.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지난 6월21일 당선인 신분으로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강기정 광주시장(당시 당선인)에게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찬기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