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군 공항 이전’ 함평설명회 주목한다
2022년 11월 24일(목) 17:00
<사설상>‘군 공항 이전’ 함평설명회 주목한다





지역 숙원 사업인 광주 군공항 이전 관련 주민설명회가 25일 함평 엑스포공원에서 처음으로 열린다고 한다. 지금까지 일부 지자체 간부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열렸을 뿐 주민설명회는 현지 주민의 완강한 거부로 한 번도 성사되지 못했다. 그런데 함평에서, 그것도 유력 후보지로 거론조차 되지 않은 곳에서 설명회를 자발적으로 요청했다고 하니 지역 안팎에서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주지하는 것처럼 광주 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로 무안, 해남, 고흥 등이 거론됐으나 현지 주민의 반발이 매우 거세 군공항 이전 사업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함평 주민설명회가 긍정적이고 원활하게 이뤄진다면 기존 예비후보지에서도 뭔가 전향적인 입장을 나타내지 않을까 하는 전망이 나온다. 이번 함평 주민설명회에는 광주시와 국방부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군 공항 이전의 당위성과 절차, 지원 사업 등에 대한 설명이 이뤄진다.

함평군 일각에선 대구·경북 신공항건설과 연계해 대구로 편입을 추진하는 경북 군위군처럼 광주 군공항 이전을 계기로 함평을 광주 행정구역으로 편입하자는 방안을 내놓고 있다고 한다. 이는 대구 군공항 특별법과 광주 군공항 특별법을 연내에 국회통과를 추진하는 것과도 흐름을 맞추는 듯한 모습으로 고무적이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기존 공항 부지를 개발해 이전 비용을 마련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는 비용을 충당할 수 없어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입장이다.

광주 군공항 이전 총사업비는 5조 7,480억원, 이중 군 공항 이전 지역 지원 사업비는 4,508억원으로 잠정 추산된다. 특별법이 통과돼 정부 주도 방식으로 진행하면 이전 비용은 물론 이전 대상지에 대한 지원 확대 등 커다란 인센티브가 제공될 전망이다. 이럴 경우 이전 지역은 획기적인 발전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아직 섣부르게 판단하기 이르지만 함평 주민설명회는 이 같은 지원책에 힘입어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여서 타 지역에도 적잖은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