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학폭 피해 암시한 여고생 숨져…경찰, 수사중
2022년 10월 04일(화) 18:43
광주에서 여고생이 학교폭력 피해 경험을 암시하는 편지를 남기고 숨져 경찰이 사실관계 확인과 변사사건 수사를 병행하고 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광주 한 여자고등학교에 다니는 A양이 전날 오전 6시 40분께 자신의 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는데 외부인 침입 흔적 등 현장에서 강력범죄 혐의점은 없었다.

A양은 가족에게 편지를 남겼는데 학교생활 관련 고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족 측 요청으로 편지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A양은 학교폭력 의심 사건과 관련해 과거 학교 측 자체 조사에 연관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은 학교 측이 자체 종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이 다닌 학교를 담당하는 광주 북부경찰서는 사실 확인을 거쳐 교내 폭력 사건과 A양 사망의 인과성이 드러나면 공식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광주 광산경찰서는 타살 정황이 드러나지 않으면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종결할 예정이다./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