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기정, 군 공항 통폐합·특별법 ‘투트랙’

김영록, 국립의대 신설·전라선 예타면제
시도-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5·18 공소시효 배제 등 요청

2022년 10월 03일(월) 18:09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광주 군 공항 이전, 국립 의대 신설 등 지역 현안 해결을 더불어민주당에 건의했다.

강 시장은 지난달 30일 광주시청에서 열린 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전국에 군 공항이 16개 있다. 너무 많다”며 “군 공항을 이전하기 전에 통합시키고, 폐쇄하는 것을 민주당이 연구해 대한민국 군 공항을 축소할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제·개정을 추진 중인) 특별법을 통해 정부가 주도하고, 민주당이 주도하는 군 공항 이전을 동시에 같이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며 “통폐합과 이전을 투트랙으로 함께 준비해주기를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인공지능(AI)에 반도체를 결합한 특화단지 조성, 5·18 행방불명자 확인에 대한 관심도 촉구했다.

강 시장은 “5·18 등 국가폭력에 대한 공소시효 배제 추진을 적극적으로 환영하고, 역사의 법정에 공소시효가 없다는 점을 국민에게 확인시켜주는 민주당이 됐으면 한다”며 “최근 5·18 행방불명자 DNA가 확인됐는데 광주시에서도 마지막 한 분까지 노력할 테니 민주당에서도 잘 챙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강 시장이 언급한 국가 주도 군 공항 이전을 위한 법안 마련,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외에 미래 자동차 국가산단 조성, 국가지원형 복합쇼핑몰 유치 지원, 아시아문화 중심도시 조성사업 국비 지원 확대 등 5개 현안 지원을 요청했다.

국비 지원 사업으로는 인공지능 중심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미래 차 전환 중·소 부품기업 역량 강화 등 20개 신규·계속 사업을 건의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오전 전남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타 지역으로의 중증 응급환자 유출률이 48.9%에 이르고 연간 70만명의 환자가 상급종합병원을 찾아 떠나고 있다”며 국립의대 전남 신설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의대와 상급 종합병원이 없는 전남에 공공의료를 총괄하는 사령탑이 될 국립 의대가 조속히 설립되도록 민주당이 앞장서 달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전라선 고속철도와 관련, “전남과 전북 주민의 숙원사업이지만 예비타당성조사 기준인 경제성 충족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며 “전남과 전북 주민들의 교통복지 확보와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 면제 대상 사업으로 선정되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지역소멸 위기를 막기 위한 농협·수협 중앙회 등 공공기관 전남 이전과 쌀값 안정 추가 대책 마련 필요성도 설명했다.

이밖에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 제정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구축 ▲지방소멸대응기금 확대 및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 ▲지방도·지방하천 국가지원 확대 등도 요청했다.

또 ▲해남 솔라시도 남도 달빛 수변 공연장 조성 ▲국립 난대수목원 등 예타조사 중인 사업 조기 통과 ▲우주발사체 사이언스 콤플렉스 조성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설립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조선·해양구조물 스마트 운송관리 플랫폼 구축 ▲수출용 수산물 급속 동결시스템 구축 ▲어선 건조 진흥단지 구축 등도 건의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