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실리콘밸리’ 조성 정부에만 의존 말아야
2022년 09월 29일(목) 17:24
<사설상>‘실리콘밸리’ 조성 정부에만 의존 말아야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다시 한 번 전날 광주 방문에 대해 의미를 부여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장래의 중장기적인 성장전략이 바로 디지털 고도화”라며 “이를 통해 전 산업 분야의 생산성을 증진하는 핵심에 AI(인공지능)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광주가 AI에 대해 선도적 위치를 달리고 있고, 선거 때부터 광주가 AI 선도도시로 뻗어나갈 수 있게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씀드렸고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광주에서 ‘실리콘밸리’ 조성 지원과 AI 인재 양성 교육시스템에 대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재차 디지털 고도화를 강조했다. 이 같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광주지역 안팎에서는 원론적인 수준으로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내놓지 못해 안타깝다고 지적하고 있다. 좀 더 나아가 현실적인 재정 지원 방책 등을 제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 불만 또는 분개하는 듯한 목소리도 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복합쇼핑몰 유치를 이슈로 호남 민심을 파고들었음에도 이후 예산지원협의 등에서 확고한 지원책을 밝히지 않아 민주당 지지세력 등을 중심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정치적 레토릭(수사학)에 흔들려 연말 또는 내년 초께 선정하는 반도체 특화단지 사업에도 광주와 전남이 소외되는 것은 아니냐 하는 우려가 있다.

분명히 윤 대통령이 이 지역에서 비상경제민생회의를 하면서 디지털 고도화, 광주 AI 대표 육성 등을 거론하면서 꼭 집어 무엇을 지원하겠다는 내용이 없어 허탈감이 없지 않다. 하지만 정부가 나서서 주도적으로 해줄 게 아니라면, 또 그러는 것이 어떤 면(국가주도형 복합쇼핑몰의 경우)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한다면 지역 내부적인 역량을 강화하는 게 시급할 수 있다. 다시 말해 무조건 정부 탓만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부 지원을 요구하지 말자는 의미가 아니라 내부적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관행적으로 정부에만 기대고 있는 것은 아닌지 행정기관과 언론, 관계단체, 지역민이 뒤돌아봐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