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를 왜 수련회서 빼" 중학생 교실서 흉기난동
2022년 09월 27일(화) 19:06
학교 수련회에 가지 못하는 것에 불만을 품은 광주의 한 중학생이 교실에서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발생해 지역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해당 학생은 우울증 증상을 앓고 있었으며, 과잉행동·시험 거부 등의 사유로 처벌을 받아 수련활동에서 제외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광주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부경찰서는 학교에서 흉기를 들고 학생들을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중학생 A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군은 이날 오전 8시 15분께 광주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둘러 같은 반 학생들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을 대피시키고 신고를 받고 즉각 출동한 경찰이 대응에 나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수련 활동을 못 가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년 만에 체험학습 수련 활동과 수학여행 등을 재개했다.

하지만 A군은 이전에 있었던 교내 일탈 행위 등으로 외부기관 특별교육 대상자로 선정돼 참여하지 못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사건이 발생한 직후 학교위기관리위원회를 열어 A군에 대해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사건을 목격해 심리적으로 위축된 학생들에 대해 안전조치를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