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방문판매업종 코로나 보상받는다

김경만 의원, 사각지대 사연 청취
중기부 손실보상금 지급 이끌어

2022년 09월 27일(화) 19:01
코로나19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던 광주지역 150개사 방문판매업종 소상공인들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만 의원은 27일 “정부의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했음에도 코로나19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일부 방문판매업종 소상공인이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다수의 소비자가 출입해 제품을 교육받고 체험하는 시설을 ‘직접판매홍보관’으로 지정해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직접판매홍보관은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방문판매, 다단계판매, 후원방문판매업체 등이 운영하는 사업체를 말한다.

지난해 10월1일부터 같은 해 12월 31일까지 방역조치를 받은 직접판매홍보관 시설은 손실보상금 지급대상이지만, 광주시가 이 시기 일부 기간 동안 인원제한 방역조치를 해제한 시설은 손실보상금 지급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김 의원은 지난 8월 10일 광주에서 개최한 ‘제1회 서구을 시민 소통의 날(김경만의 시소데이)‘에서 이같은 사연을 듣고 소관부처 담당 국장과 직접 소통하며 소상공인 입장을 대변했다.

또 국회 상임위 전체회의 및 결산 심사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에게 손실보상금 사각지대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중기부는 최근 해당 방문판매업종 소상공인도 별도의 방역조치기간을 감안해 보상금을 산정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대책 촉구를 한 지 한달여만이다.

김 의원은 “경제가 엄중한 시기에 어려운 소상공인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광주시민의 삶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는 심부름꾼으로서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