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정부, 쌀값 안정화 추가조치 내놔야”

광주·전남 농민들 대책 촉구

2022년 09월 26일(월) 19:03
광주·전남 농민단체가 정부가 내놓은 쌀값 안정화 방안을 일부 긍정 평가하면서도 근본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은 26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올해 수확기 구곡과 신곡 총 90만톤의 나락을 격리한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급조된 대책”이라며 “쌀값 안정화를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본격 수확 철에 앞서 대책을 발표하고 구곡 시장 격리를 수용한 점 등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하지만 최저가 낙찰제 매입 철회·수입쌀 완전 격리 등 추가 조처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시장격리 곡물에 대한 최저가 매입 방식은 농민들에게 폭력적이고 비인간적인 제도”라며 “최소한 밥 한 공기 300원 기준으로 매입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농협이 보유한 작년 치 구곡에 대한 최저가 낙찰제 매입도 철회돼야 한다”며 “쌀값 하락으로 역대급 적자를 겪는 농협을 위해 정부는 작년 매입 가격과 보관료를 합산한 가격으로 구곡을 매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5일 4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10~12월 수확하는 올해 신곡과 지난해 수확한 구곡을 합쳐 총 45만톤을 매입해 시장에서 격리한다는 쌀값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와 별개로 공공비축미는 지난해보다 10만톤 증가한 45만톤을 구매하기로 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